상단여백
HOME 리뷰
[지스타 시연기] 넥슨 부스에서 만난 ‘린: 더 라이트브링어'자신만의 기사단을 편성, RPG요소에 전략적 요소까지
정진성 기자 | 승인 2018.11.15 12:00

[게임플] 지난 9월 넥슨이 일러스트를 처음 공개한 린: 더 라이트브링어(이하 린)은 前 엔씨소프트 리니지2 정준호 아트디렉터가 참여한 펄사 크리에이티브가 개발 중인 모바일 수집형 RPG이다.

높은 퀄리티의 일러스트와 화려한 전투 연출이 돋보이는 린을 이번 지스타 2018 넥슨 부스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린은 아트 페인팅 기법으로 제작된 각각 고유의 매력을 지닌 150여 종의 그림 같은 캐릭터를 내세워 수집욕을 자극했다. 또 주인공 ‘진’과 ‘린’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감성 스토리를 바탕으로 게임 내 추가된 스토리 컷 신, 스테이지와 챕터마다 발생하는 스토리 연출은 플레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몰입도를 더했다.

정준호 아트디렉터가 참여한 만큼 2D 일러스트는 높은 퀄리티를 자랑한다. 개발진에서는 이와 함께 3D 캐릭터와 2D 일러스트에서 오는 괴리감을 줄이기 위해, 캐릭터 일러스트를 그대로 3D 모델링으로 구현했다.

이번 지스타 2018 부스에서 만난 린은 기사단 편성부터 모험플레이, 그리고 레이드까지 플레이가 가능했다.

모험 플레이는 수집형 RPG이지만 턴 제가 아닌 실시간 전투로 진행되어 속도감과 재미를 더했다. 전투는 ‘풀 오토’와 ‘세미 오토’로 진행이 가능했고, 스테이지 시작 전부터 전열과 중열, 후열에 각기 캐릭터를 배치해 캐릭터 특성에 맞는 전략을 짤 수 있었다.

다만 모험 플레이에서는 움캐릭터의 움직임은 불가능 했는데, 이를 커버하는 것이 앞서 언급한 캐릭터 배치이다. 탱커를 앞세우고 핵심 딜러진과 힐러, 원거리 딜러를 중열과 후열에 배치해 각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전략을 세우는 것이다.

레이드에서는 모험 플레이와 달리 캐릭터들의 이동이 가능했다. 타 유저 최대 세 명과 함께 파티 플레이를 진행할 수 있는 레이드는 보스의 공격을 피하기 위한 이동이 필수적이기에, 그저 자동 전투로 내버려 뒀다간 레이드에 실패하기 십상이다.

각 캐릭터의 궁극기는 ‘궁극기 체인’ 시스템을 통해 연속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며, 최대 3개의 궁극기를 연달아 사용해 기술 서로 간의 시너지 효과를 노릴 수 있다. 체인 순서에 따라 그 효율이 증가하기 때문에, ‘궁극기 체인’를 활용한다면 수동전투의 묘미를 더 체감할 수 있다.

캐릭터의 수집과 성장, 그리고 전략성을 가미한 린은 오는 2019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8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