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지스타 시연기] ‘원작 감성 그대로’ 넥슨 바람의나라: 연원작 초기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
정진성 기자 | 승인 2018.11.15 12:00

[게임플] 최초의 온라인 그래픽 MMORPG로 1996년 처음 출시된 바람의나라가 모바일로 돌아왔다. 지스타 2018 넥슨 부스에서는 바람의나라 IP를 기반으로 제작된 모바일 MMORPG 바람의나라: 연을 체험할 수 있었다.

바람의나라: 연은 원작이 가지고 있는 감성 그대로 리소스와 콘텐츠를 구현하고 있으며 커뮤니티 요소와 파티플레이에 중점을 두고 넥슨과 슈퍼캣이 공동 개발 중이다. PC 원작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조작감과 전투의 재미를 모바일에서 구현하기 위하여 조작 버튼 시인성 개선과 스킬 조합 사용법 등 다방면으로 고려하여 개발하고 있다.

직접 만나본 바람의나라: 연은 예전 그대로의 감성을 간직하고 있었다. 다람쥐를 잡으라는 의뢰에서는 “넥슨은 다람쥐를 뿌려라”라고 말해야 할 것 같았고, 주막에서 만난 주모에게는 뭐든지 다 팔아야 할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세로 모드로 진행되는 게임은 자신의 편의에 맞게 키패드도 조절할 수 있어 한손으로도 무리없이 플레이가 가능했다. 모바일 플랫폼인 만큼 이에 맞는 자동 전투도 구현이 되어 있었다.

원작의 감성은 사소한 부분에서도 느낄 수 있었다. 예를 들어 원작에서 “ooo 다판다!”와 같이 텍스트로 진행되는 상호작용을 모바일에서도 만날 수 있었다. 부활한 뒤에 성황당 할머니에게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 것을 잊지 않는 것도 여전했다.

이번 지스타 시연에서는 초기 원작 PC게임의 직업 4종(전사, 도적, 주술사, 도사)를 체험할 수 있었으며, 모바일 환경에 맞춘 ‘파티 던전’, ‘파티 레이드’ 등도 만나볼 수 있었다.

시연 마지막 콘텐츠인 ‘파티 레이드’에서는 구미호를 만날 수 있다. 공격력과 체력이 높긴 하지만, 이전 퀘스트에서 이미 가진 모든 스킬이 마스터 되고 상위 무기까지 주어지기 때문에 컨트롤의 묘미만을 느끼며 사냥을 즐길 수 있다.

한편, 바람의나라: 연은 2019년 서비스를 목표로 넥슨과 슈퍼캣이 공동으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