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지스타 시연기] ‘소년과 족제비의 동화’ 넥슨 네 개의 탑화면을 돌려가며 풀어나가는 감성 퍼즐 어드벤처
정진성 기자 | 승인 2018.11.15 12:00

[게임플] 넥슨 네오플의 STUDIO42(스튜디오42)가 2020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네 개의 탑은 소년과 그를 따르는 족제비 두 캐릭터를 번갈아 플레이하며 ‘대지’, ‘물’, ‘불’, ‘바람’ 4원소로 이루어진 네 개의 탑을 올라가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이번 넥슨 지스타 2018 부스에서는 이러한 네 개의 탑에서 첫 번째 탑인 ‘대지의 탑’을 체험해볼 수 있었다.

기본적인 플레이는 앞서 언급한 소년과 족제비를 번갈아 가며 펴즐을 풀어나가는 형태다. 맵에 있는 버튼은 소년과 족제비 모두 누를 수 있으며, 박스는 소년만이 끌 수 있다. 족제비는 소년보다 높이, 멀리 점프할 수 있으며 높은 곳에 있는 사다리는 족제비가 내려 줄 수 있다.

때문에 각종 퍼즐을 풀어나감에 있어 각 캐릭터의 역할에 맞춰 번갈아 가며 퍼즐을 풀어나가야 했다. 화면을 회전시키며 퍼즐의 정답을 유추해 내야 하며, 터치를 눌러 원하는 곳으로 캐릭터를 이동시켜 오브젝트를 작동해야 한다.

예컨대 버튼을 눌렀을 때 올라가는 지형 지물이 높다면 소년으로 버튼을 눌러 족제비를 올려 보내는 식이며, 위에 사다리가 있을 경우 족제비를 통해 사다리를 내려 소년을 올려 보내는 식이다.

시연 콘텐츠인 대지의 탑이 첫 스테이지인 만큼 퍼즐의 난이도는 그리 높은 편이 아니었다. 퍼즐 장르의 게임을 잘 풀지 못하는 필자였지만, 짧은 시연 시간 안에 클리어 할 수 있었으며 화면을 조금만 돌려보아도 직관적으로 정답을 유추해 낼 수 있었다.

다만 이후 스테이지로 갈 경우 두 캐릭터들의 특성을 통한 다양성이 더 증대될 것으로 보인다.

네 개의 탑의 분위기는 서정적이고 동양적인 분위기이다. 마치 단편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아름다운 아트 스타일이 게임 내에 구현되어 있으며, 그에 걸맞은 BGM은 게임에 더 몰입할 수 있게 해준다.

한편, 네 개의 탑은 스튜디오포투가 만든 애프터 디 엔드에 이은 두 번째 유료 게임이다. 지스타 시연 부스에서 플레이를 마친 유저에게는 스튜디오포투의 다양한 캐릭터가 담긴 한정판 스티커가 지급된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8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