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지스타 시연기] 넥슨의 헌팅 액션, 드래곤하운드말을 타고 거대한 용을 사냥하는 손 맛을 경험할 수 있는 드래곤하운드
정진성 기자 | 승인 2018.11.15 12:00

[게임플] 몬스터헌터: 월드가 큰 인기를 구가한 이후, 거대한 몬스터를 자신의 힘으로 공략하는 ‘헌팅 액션’ 장르는 많은 관심을 받게 됐다. 넥슨이 개발 중인 PC 헌팅 액션 RPG 드래곤하운드에는 여기에 말을 타고 달리는 속도감까지 더해졌다.

지스타 2018 넥슨 부스에서 만나본 드래곤하운드는 말을 타고 몬스터를 쫓으며 사냥하는 것이 기본 전투 방식이다. 유저가 몬스터를 쉽게 조준할 수 있도록 말은 적절한 이동 경로로 달려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몬스터에게 특수한 피해를 줄 수 있는 활과 석궁, 피부나 약점을 파괴하기 위한 거대한 중화기 등의 무기가 존재하며, 무기의 종류와 특징에 따라 몬스터에게 입히는 효과가 다르기 때문에 전략적인 전투가 가능하다.

이번 시연에서는 게임 중반부터 사용할 수 있는 중화기가 주어졌다. 중화기로 발사해 용을 맞추는 타격감은 상당하며, 빠른 속도로 달리는 말위에서 전투가 벌어지기 때문에 박진감 또한 더해졌다.

체험은 한 번에 다섯 명의 파티로 구성되어 진행할 수 있었는데, 이후 더 큰 규모의 레이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만큼 맵이 방대하고, 몬스터의 크기 또한 상당하기 때문이다.

중화기를 착용했을 때는 일정시간 폭발적인 피해를 입히는 것이 가능한 ‘중완 기동’이 가능하다. ‘중완 기동’을 활용할 경우 대포급의 파괴력을 가진 무기를 발사할 수 있으며, 공중에 날고 있던 드래곤을 떨어뜨리는 등 큰 타격감까지 맛볼 수 있었다.

원거리 무기를 사용하고 있는 만큼, 시점 또한 조준점을 향해 자동으로 전환되기 때문에 조작에 있어서도 큰 불편함을 느낄 수 없었다.

드래곤하운드의 서비스 일정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지만, 이번 체험 버전에서 느낀 완성도는 상당했다. 몬스터헌터: 월드에서 느끼는 ‘헌팅 액션’의 재미와는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었으며, 무엇보다 말과 중화기, 그리고 NPC와 대규모로 한번에 몬스터를 토벌하는 경험은 꽤나 인상 깊었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8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