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지스타 시연기] ‘킹오파를 모바일에서’ 넷마블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모바일로 간편하게 구현된 여러 기술들이 눈길
정진성 기자 | 승인 2018.11.15 13:00

[게임플] 소싯적 게임을 좀 해봤다는 사람이면 오락실에서 더 킹오브파이터즈(KOF) 시리즈를 해보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하교 길 친구들과의 내기로, 혹은 끝판 왕을 깬다는 재미로 즐긴 킹오파 시리즈는 추억에도 존재하지만 현재도 계속해서 신 시리즈가 나오고 있다.

넷마블이 지스타 2018 부스에서 선보인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이하 KOF 올스타)에서는 20년간 지속돼온 정통 KOF 시리즈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 외에도 다양한 캐릭터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완전히 새로운 코스튬을 입고 있는 KOF 오리지널 캐릭터, KOF 올스타만의 고유 캐릭터(NPC 등), 타 회사와의 IP 합작을 통해 공개 예정인 ‘콜라보 캐릭터’ 등 호화로운 캐릭터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기본적인 전투 방식은 가상 패드와 슬롯에 등록된 스킬을 활용해 진행된다. 이미 일본에 출시된 버전에는 화면 터치 방식으로 전투가 가능하지만, 이번 지스타 시연버전에서는 가상패드 형태만이 구현됐다.

원작과 같이 여러 커맨드를 입력해 스킬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모바일에서도 충분히 화려한 콤보를 선보일 수 있다. 원작의 팬이라면 다소 캐쥬얼하게 느껴질 수도 있으나, 원작의 느낌을 그대로 받을 수 있으며, 실시간 유저 대전에서는 그런 ‘캐쥬얼함’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긴박한 전투가 오간다.

부스 시연에서는 보스전과 실시간 대전, 그리고 지스타 시연 버전을 즐겨볼 수 있었다. 지스타 시연 버전에서는 빠른 시간 안에 KOF 올스타의 핵심 콘텐츠를 즐겨 볼 수 있었다.

지스타 시연버전에서 즐기는 KOF 올스타는 마치 횡스크롤 액션 RPG를 하는 느낌을 준다. 적 NPC를 각 캐릭터의 콤보를 활용해 제압할 수 있으며, 태그를 통한 교체도 가능해 스킬 쿨타임일 때마다 교체하는 전략을 펼칠 수도 있다.

보스전의 경우 그저 때리면 맞고, 맞은 만큼 때려주는 형태의 ‘막싸움’은 금물이다. 보스의 피해량이 상당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RPG에서 레이드를 하듯이 보스의 패턴을 보고 막기, 회피 등을 활용해 싸우는 것이 필요하다.

실시간 대전에서는 옛날 오락실에서 친구들과 하던 대전의 느낌을 그대로 받을 수 있다. 원작의 캐릭터들과 더불어 오리지널 캐릭터도 등장하기 때문에, 왕년에 좀 날렸다고 해서 방심하다가는 큰 코 다칠 수도 있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8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