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지스타 시연기] ‘탈 모바일급 하이엔드 MMORPG’ 넥슨 트라하언리얼 엔진4 기반의 최상위 퀄리티의 하이엔드 MMORPG
정진성 기자 | 승인 2018.11.15 12:00

[게임플] 모아이게임즈가 개발, 넥슨이 차세대 하이엔드 MMORPG로 내세운 트라하는 모바일을 뛰어넘는 그래픽을 보여줄 것이라 예고됐다. 넥슨 지스타 2018 부스에서 만난 트라하에서는 ‘이게 모바일게임?’이라는 의문이 절로 들정도로 압도적인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었다.

제한적인 카메라 뷰에서 벗어나 유저가 자유롭게 시점을 조정할 수 있고, 초원, 설산, 사막 등 사실적인 자연 배경 속에 마을, 도시와 같은 화려한 건축물이 어우러진 각 오픈필드에서 유저는 이동 제약 없이 플레이가 가능하다.

이번 지스타 2018 넥슨 부스에서 만나본 트라하에서는 총 세 개의 오픈 필드와 여섯 개의 무기(대검, 방패, 쌍검, 지팡이, 너클, 활)을 미리 플레이 해볼 수 있었으며, 솔로 던전 1종과 강력한 필드 보스 1종 또한 경험할 수 있었다.

모바일 플랫폼에서 진행되는 트라하이지만 그래픽은 PC, 콘솔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높은 퀄리티를 자랑한다. 클래스에 따라 캐릭터가 변화하는 모습도 자연스러우며, 각 스킬의 화려함도 굉장하다.

시점이 자유롭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시점을 직접 설정할 수 있는데, 위에서 내려다보는 쿼터뷰 시점을 선택했을 때는 전장 상황을 한번에 파악할 수 있었으나, 개인적으로는 후방 시점으로 캐릭터의 모습을 가까이서 보며 플레이하는 것이 높은 품질의 그래픽으로 인해 몰입도가 더 높았다.

특징 중 하나로 내세워진 ‘인피니티 클래스’는 무기에 맞는 클래스로 변경, 그에 따라 스킬도 자동으로 변하기 때문에 전투 상황에 따라 자신의 입맛 대로 설정하는 것이 가능했다. 이는 파티 플레이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는데 원거리 딜러가 많은 파티에서는 대검 혹은 방패를, 딜러가 부족한 파티에서는 쌍검이나 활을 선택해 파티의 직업 밸런스를 맞출 수 있기 때문이다.

던전과 필드에 등장하는 보스의 경우, 광역 스킬과 CC기(상태 이상기)를 다수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필드에 표시되는 공격 영역을 피하는 것이 전투에서 유리함을 차지할 수 있다. 무엇보다 PC MMORPG에서와 같이 이동하며 공격하는 이른바 ‘무빙 어택’이 가능해, 좀더 속도감 있으면서도 조작이 필요한 전투를 즐길 수 있다.

때문에 자동 전투보다는 수동 전투가 더 전투에서 유리하며, 그 재미 또한 더 느낄 수 있었다. 스킬에 있어서도 타이밍 스킬, 홀드 스킬 등 특수 스킬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더 조작이 많이 필요하다.

앞서 언급한 필드 보스의 경우 지스타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체험하는 이들과 함께 파티를 맺어 공략할 수도 있었다.

한편, 트라하는 2019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모아이게임즈가 개발 중에 있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