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선 2.0] PGI 성공적 마무리에도 의구심 남긴 배그 e스포츠5년은 긴 시간이다
김한준 기자 | 승인 2018.08.06 17:48

[게임플]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그)의 첫 번째 공식 세계대회인 '펍지 글로벌 인비테이셔널 2018'(이하 PGI 2018)이 마무리됐다.

이번 대회에서 펍지와 배그 e스포츠가 거둔 가장 큰 수확이라면 늘 지적됐던 중계 기술이 한층 발전된 모습을 보였다는 점이다. 

보는 재미, 조금 더 정확히는 '대회를 관전하는 재미'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던 이유는 한 번에 수십명의 유저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마주하는 상황을 유저들에게 직관적으로 전달하기 어렵기 때문이었다. 

PGI 2018의 중계 시스템을 살펴보면 이 직관성에서 많은 발전을 이뤘음을 알 수 있다. 각 무기의 궤적을 화면에 그려내면서 유저들이 '누가 어떤 무기를 어디에서 어디로 쐈는가'를 한 눈에 알 수 있도록 했다. 화면을 보면서도 CCTV를 보는 것 같은 무미건조함을 느끼던 과거와는 확연히 다른 점이다.

많은 관중과 더 많은 시청자를 모으고, 열띈 분위기 속에서 마무리 된 PGI 2018은 첫 대회임을 감안하면 분명히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는 평을 내려도 좋은 수준을 보였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개선점과 의구심을 남겼다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다. 

중계의 직관성은 늘어났지만 PGI가 아닌 국내 리그에서도 중계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이번 대회에서 방송사는 한국 대표팀인 젠지 골드와 젠지 블랙 위주의 화면 송출과 그에 기반한 해설을 펼쳤다. 사실상 맞춤형 중계가 가능했다. 

한 번에 다수의 상황을 모두 설명해야 하는 배그 e스포츠 특유의 난제에 대한 해법은 PGI에서 기대할 수 없었다. 애초에 한국 팀 위주의 '편파중계'를 하더라도 아무런 문제가 생기지 않는 일종의 국가대항전이 아니고서야 특정 팀에 초점을 맞추고 중계를 진행할 수 없다.

물론 첫술에 배부를 수 없다고,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만으로도 PGI는 큰 의의를 지니는 대회다. 또한 펍지가 지니고 있는 대회 발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공개됐다는 점에서도 이번 대회는 뜻 깊다.

펍지는 배그 e스포츠를 5개년 계획 하에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올해는 그 기반을 닦고, 2019~2020년에는 안정화를 꿰한 후 2021~2022년에 생태계 고도화와 입지 강화를 노린다는 것이 펍지의 계획이다.

구체적인 계획을 지니고 있다는 것은 긍정적인 부분이다. 하지만 그 텀이 제법 길다. 펍지의 이야기대로라면 배그 e스포츠 안정화가 마무리 되는 것은 2020년이다. 

배틀로얄 문법을 내세운 경쟁작이 계속해서 나오는 상황을 감안하면 2년간 안정화를 하겠다는 것은 느긋하게 보일 수도 있다. 물론 펍지는 이 시간 동안 최선을 다할 것이다. 그러나 경쟁사가 그 시간 동안 세를 불리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 


계획을 끝까지 밀어붙이기 위해서는 게임이 계속해서 인기를 얻고 있다는 전제가 필요하다. 반대로 말하면 게임의 기세가 꺾이게 되면 이런 계획은 연쇄적으로 붕괴될 수 있다. 경쟁작이 많은 상황이기에 이런 일이 벌어질 가능성은 더욱 높다. 강력한 경쟁작이 이미 등장했으며, 배틀로얄 모드를 더한 기존 유명 IP의 신작이 예고된 것이 현 상황이다. 지금 배틀로얄 장르는 펍지의 입지는 자신들만의 의지만으로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상황이 제법 급박한 가운데 펍지는 배그와 배그 e스포츠 성공을 위해 속도를 내야만 하는 입장이다. 배그 e스포츠 5개년 계획이 너무 느긋하고 낙관적인 관측 하에 세워진 것 아니냐는 우려를 하게 되는 이유다.

김한준 기자  khj1981@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8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