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다시 성립된 한중전’, LPL, LMS-VCS 꺾으며 결승 진출LPL, 압도적인 실력차로 LMS/VCS에게 3:0 승리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7.06 20:48

[게임플] 인빅터스 게이밍은 경기에 나오지도 못했다. LPL은 LMS/VCS를 상대로 3:0의 승리를 거둬 결승전에 진출했다.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의 지역 대항 국제 대회 ‘리프트 라이벌즈’의 준결승전이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오늘 (6일) 열렸다. 이번 준결승전에서 각 리그의 팀들은 선수를 교체하며 팀의 전력을 점검하는 모습을 보였다.

1경기로는 JG 게이밍(JDG)과 플래시울브즈(FW)의 경기가 진행됐다. JDG는 정글러를 ‘플로리스’ 성연준 선수에서 ‘카나비’ 서진혁 선수로 교체했다. FW는 초반’ 하나비’ 치아 시앙 수 선수의 케넨을 앞세워 이득을 얻어냈다. 하지만 이득을 본 상황을 크게 풀어내지 못했고, JDG에게 미드 1차 포탑 교전에서 패배하며 게임이 크게 기울었다. 곧바로 내셔 남작 버프를 획득한 JDG는 FW의 넥서스를 무난히 파괴했다.

2경기는 탑 e스포츠(TES)와 MAD TEAM(MAD)의 경기가 이어졌다. MAD는 파이크, 유미라는 바텀 조합을 가지고 나왔고, TES는 탑을 ‘모유’ 후이동 시옹 선수로 교체했다. 깜짝 전략을 준비한 MAD의 바텀 조합은 아무런 힘도 내지 못했고, ‘나이트’ 딩 쭈오 선수의 이렐리아가 오히려 성장하며 게임을 지배했다. 아쉬운 운영이 계속된 MAD는 TES의 이렐리아를 버티지 못하고 패배했다.

연합팀의 전패를 막기 위해 대싱버팔로(DBL)가 3경기의 주자로 나왔다. 상대로는 펀플러스 피닉스(FPX)가 출전했다. DBL은 녹턴의 R스킬(피해 망상)을 중심으로 FPX를 공격했다. 서로 받아치는 교전이 계속되던 중, ‘짐군’의 레넥톤이 ‘라이조’의 블라디미르를 잡아내면서 게임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흔들리는 DBL은 중심을 잡지 못했고, ‘티안’의 사일러스가 중요한 순간마다 스킬을 적중시키며 기세를 잡은 FPX가 이내 승리를 거뒀다.

LMS/VCS는 ‘리프트 라이벌즈’ 기간 동안 1승도 거두지 못하는 불편한 성적을 거뒀다. 중후반 운영의 단점을 고치지 못한 것이 전패의 원인이 됐다.

LPL이 이번 준결승전을 통해 팀을 점검하면서 경기력을 끌어 올리고 있다. 그룹 스테이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LCK가 LPL을 상대로 승리해, 최초로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 타이틀을 가져올 수 있을지에 대해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김도형 기자  hetg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