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재·기획
‘친숙한 얼굴과 새로운 전학생’, 넥슨 하반기도 신작 출시 박차클래식 IP와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준비하는 넥슨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6.27 16:05

[게임플] 넥슨은 오늘(27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넥슨 아레나에서 ‘넥슨 스페셜 데이 vol. 2’를 열고 올해 하반기에 선보일 온라인 및 모바일게임을 공개했다.

행사장에는 넥슨 김현 부사장이 참석해 “넥슨의 클래식 IP 게임과 함께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하반기에 유저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번 하반기 출시를 노리는 넥슨의 게임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이름만 들어도 유저들에게 친숙한 테일즈위버M과 바람의나라: 연이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테일즈위버M은 원작의 스토리텔링 방식을 유지하며, 더불어 사라진 에피소드 1,2가 구현될 예정이다. 또한 원작의 스킬 시스템을 ‘스킬 체인’으로 구현, 모바일 환경에 맞게 최적화했다. 기존의 도트풍 캐릭터는 그대로 유지, 퀄리티를 끌어 올리며 배경에 3D까지 적용해 전체적인 게임의 그래픽을 개선했다.

모바일에서만 즐길 수 있는 스토리 던전, 룬 시스템, 뒤틀린 차원 등의 콘텐츠도 존재한다. 던전에서 전투를 진행하면서 캐릭터도 변경할 수 있기 때문에 다수의 캐릭터를 육성할 경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게임 대표 BGM인 ‘Second run’ 등의 음악과 캐릭터를 꾸미는 뷰티샵 콘텐츠가 구현됐다.

바람의나라: 연의 모습도 공개 됐다. 개발사는 원작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캐릭터, 마을, 던전, NPC 등을 최대한 비슷하게 구현해냈다. 유저는 전사, 주술사, 도적, 도사의 총 4개의 직업을 선택해 무한장, 레이드, 요일동굴 등의 콘텐츠를 플레이할 수 있다. 레이드의 경우 직업군이 나눠져 있기 때문에 옛날 바람의나라 파티사냥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이 밖에도 무한장, 요일동굴, 심연의탑 등의 콘텐츠가 모바일에 최적화 되어 추가된다. 이태성 PD는 “모바일로도 원작 게임의 재미를 느낄 수 있게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 했다. 특히 레이드의 경우 보스 패턴이 존재하기 때문에 직업별 역할에 충실한 파티 플레이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바람의나라: 연은 오는 8월 21일 유저들을 대상으로 CBT를 진행할 예정이다.

넥슨은 새로운 게임으로 카운터사이드와 커츠펠을 선택했다.

클로저스로 유명한 류금태 대표의 신작 카운터사이드는 SRPG와 2D 벨트스크롤을 섞은 방식으로 전투가 진행된다. 전투에서 실시간 유닛 배치를 통해 전략적인 게임 플레이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게임의 콘텐츠로는 주인공의 시점에서 진행되는 시나리오와 실시간 PVP가 지원될 예정이다. 이 밖에 월드맵, 특수전 등의 콘텐츠와 차후 업데이트로 캐릭터별 전용무기, 레이드 등의 콘텐츠가 추가 될 예정이다.

게임 내 수집의 재미도 존재한다. 류금태 대표는 “수집형 RPG를 표방하기 때문에 정식 오픈 기준으로 100 여종의 캐릭터를 수집할 수 있다”며, “모든 캐릭터들의 음성과 라이브 일러스트가 적용될 예정이며, 올해 하반기 CBT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랜드체이스, 엘소드로 유명한 코그(KOG)의 신작인 커츠펠도 넥슨에서 즐길 수 있다. 커츠펠은 애니메이션 풍 그래픽을 기반으로 PVP를 주 콘텐츠로 내세운 액션 게임이다. 유저는 게임 내 존재하는 다양한 무기인 ‘카르마’를 사용할 수 있다. ‘카르마’마다 간단한 기술과 콤보가 존재하는데, 상황에 맞춰 ‘카르마’를 스위칭해 높은 난이도의 콤보를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 유저들이 캐릭터의 전체적인 부분을 디자인 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NPC와의 만나 보상을 얻는 호감도 시스템 등이 게임 내 존재한다. 현재 커츠펠은 스팀을 통해 북미, 유럽, 아시아 지역에서 얼리액세스 서비스가 진행 중이다.

넥슨은 위 게임들로 올해 하반기 게임 시장에 다시 한번 도전할 계획이다. 게임들의 정확한 출시일이 나오지 않은 것은 아쉬운 부분이나, 작년부터 거론되던 게임들의 자세한 모습이 공개된 것은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넥슨의 클래식 IP와 독특한 장르의 게임들이 유저들의 시선을 잡을 수 있을지 기대된다.

김도형 기자  hetg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