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깔끔한 그래픽과 스토리···'다섯왕국이야기'네시삼십삼분의 야심작, 쏟아지는 대작 사이에서 눈에 띄는 성과 기록할까
고광현 기자 | 승인 2017.07.25 08:00
4:33의 수집형 RPG 신작 '다섯왕국이야기'

[게임플] 다섯왕국이야기는 감성적인 그래픽과 스토리, 연출이 돋보이는 모바일 RPG다.

중세 판타지 스타일의 모바일 게임으로 아카인과 우르크, 젠, 타나토스, 헤스티아로 나눠진 다섯 왕국의 방대한 서사 이야기를 담고 있다. 또한, 고품질 그래픽과 기술 연출 등으로 감성 비주얼 RPG를 표방하고 있다.

■ 깔끔한 그래픽과 스토리

다섯왕국이야기 초기 로비 화면

‘다섯왕국이야기’의 첫 인상은 그래픽과 캐릭터에서 돋보였다. 여기에 주인공 토미가 되어 다섯왕국의 비밀을 알아가는 이야기 전개는 게임의 몰입감을 높여 준다.

게임 시작과 동시에 시작되는 아카인의 왕 플루톤의 배신 스토리가 리얼타임 영상으로 연출된다. 하지만, 권력의 힘으로 배신자가 된 것은 오히려 주인공 토미다. 이용자는 토미와 함께 명예를 되찾고 왕국의 기사로 복귀하기 위한 여정을 시작한다.

모험학교는 4단계로 되어있고, 게임 진행에 도움이 되는 보상을 준다

‘다섯왕국이야기’는 유저들이 게임에 잘 녹아들 수 있도록 ‘모험학교’ 콘텐츠를 제공한다. 난이도에 따른 총 4단계로 나뉘어진 모험학교 퀘스트를 따라 모험 모드를 플레이 하면 어느 새 토미와 라비만 있던 플레이어의 영웅은 에리카, 클로이, 리나가 합세 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필수 영웅을 스토리 진행으로 얻을 수 있다
화려한 궁극기 연출

‘다섯왕국이야기’의 재미요소 중 하나는 궁극기 연출이다. 궁극기는 정식 출시 기준 110종의 영웅 중 59종이 사용할 수 있는데, 화면 전체를 압도하는 연출이 특징이다.

이들 궁극기는 단순히 강한 위력을 보여주는 것 뿐만 아니라, 캐릭터에 따라 거대 몬스터를 소환하거나 전투 자체를 처음으로 돌려버리는 등 기존 모바일 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특별한 효과를 보여준다.

특히, 영웅들의 스킬은 제각기 물고 물리는 상성을 가지고 있어, 유저의 전략에 따라 조합해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면, 플루톤은 상대의 스킬 재사용 시간을 최대로 늘려, 기술 사용을 어렵게 만들지만 이에 반해 에릭은 궁극스킬로 아군의 스킬 재사용 시간을 초기화 시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다. 상대에 맞는 캐릭터 배치로 다양한 변수가 발생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 다양한 성장 과정

아이템마다 옵션이 다르다

‘다섯왕국이야기’에서는 수집형 RPG의 특징인 영웅의 성장, 강화, 진화, 초월 콘텐츠를 지니고 있다.

아이템 역시 성장 요소를 가지고 있는데, 특히 ‘장착 아이템’의 경우 영웅마다 장비를 장착할 수 있고, 부위도 세분화 되어 있다. 무기, 방어구, 장갑, 신발과 여기에 장신구 2종류로 총 6개의 장비를 장착할 수 있다.

장비의 등급은 일반, 고급, 희귀, 영웅, 전설, 신화로 총 6등급까지 존재하며, 기본적인 게임 콘텐츠 보상이나, 모험 드랍을 통해 장비를 얻을 수 있다.

장비의 제작은 영웅 등급부터 가능하며, 하위 장비들과 조합석을 소모하여 상위 등급의 장비를 만드는 방식이다. 소모된 재료 장비의 능력치가 더해져서 다음 등급의 장비 아이템이 탄생하는 시스템으로 아이템을 수집하는 파밍의 재미가 강조됐다.

장비 아이템도 성장한다. 강화는 물론 그 다음 스텝으로는 마법부여와 마법증폭이 있다. 장비 아이템을 +5강화까지 하면 마법 부여가 가능하다. 마법 부여는 여러 개의 추가옵션 중 랜덤으로 아이템에 추가 능력을 부여하는 것이고, 마법증폭은 부여된 옵션을 더 강화시키는 기능이다.

악마의 보석과 계약하는 장면

여기에 악마의 보석을 캐릭터에 장착하면 원하는 스킬을 하나 더 얻을 수 있다. ‘악마의보석’은 계약을 통해서 캐릭터에 장착시킬 수 있으며, 장착 시 추가 스킬을 얻을 수 있다. 정식 출시 버전에는 총 23종류의 악마의 보석이 준비될 예정이다.

■ 수집형 RPG에서 필수적인 다양한 콘텐츠

천공의 탑과 드래곤 탑

‘다섯왕국이야기’에는 두개의 탑, 결투장, 요일던전, 침략, 시련의길, 레이드 등 총 6가지의 모드가 있다.

두개의 탑은 천공의 탑과 드래곤의 탑 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각각 30개의 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층마다 보상이 있고, 한 층씩 올라가면서 공략한다. 보상으로 천공의 탑은 영웅 육성 관련 재화를, 드래곤의 탑에서는 장비 관련 아이템을 지급한다.

요일던전은 영웅 진화에 필수적인 속성 코어를 얻을 수 있는 던전이다. 요일마다 얻을 수 있는 속성 코어가 다르기 때문에 매일 매일 필수적으로 플레이 해야 하는 콘텐츠 중의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섯왕국이야기 결투장

결투장은 유저 간 강함을 겨루는 콘텐츠로 일대일 비동기 방식으로 결투가 진행된다. 각 이용자의 영웅의 종류, 스킬의 구성, 장비 및 기타 버프 효과에 따라 승패가 갈린다.

침략 당했을 때 로비 화면

‘다섯왕국이야기’에는 타 유저의 영지에 침투해 재화를 약탈하는 ‘침략’ 콘텐츠가 있다. 각 유저는 자신의 광산에서 광물을 생산해 골드 혹은 제작 재료 아이템으로 바꿀 수 있다.

광산을 수비하거나, 다른 유저의 광산을 침략해서 광물을 빼앗아 올 수 있기 때문에 공격과 수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특히 침략 당하면 로비 화면에 불길이 타 오르고, 침략자의 닉네임이 표시된다.

영웅의 조합도, 컨트롤도 모두 필요한 고급 콘텐츠

‘다섯왕국이야기’의 모든 영웅의 구성과 전략을 쏟아 부을 수 있는 콘텐츠는 단연 ‘시련의 길’이다. 시련의 길은 총 20스테이지로 구성되어 있고 결투장의 유저 정보를 불러와 대결하기 때문에 타 유저들과의 연속적인 진검승부가 진행된다.

마지막으로 레이드 콘텐츠는 다양한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총 4종류의 보스 몬스터와 사투를 벌인다. 영웅의 조합과 전략 전투의 컨트롤이 필요한 종합 콘텐츠며, 가장 많은 데미지를 준 유저가 더 많은 보상을 받아간다. 레이드의 보상은 ‘용비늘’이라는 재화로, 레이드 전용상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훈련장에 보내 놓으면 손쉽게 최대 레벨까지 성장시킬 수 있다

‘다섯왕국이야기’에서도 수월한 성장을 위해서는 길드 활동이 필수다. 손쉽게 영웅의 최대 레벨을 만들 수 있는 ‘훈련장’은 길드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성장 외에 추가적인 버프 효과 또한 받을 수 있다.

다만, 이 모든 기능을 활성화 시키려면 공동의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 ‘길드 골드’로 해당 기능을 오픈하거나 레벨 업할 수 있는데, 이 ‘길드 골드’를 얻기 위해서는 각 길드원들이 플레이로 얻는 모험 ‘골드’에서 일정량을 세금으로 징수해야 한다.

이렇게 모인 ‘길드 골드’로 길드장이 길드의 추가 기능을 열거나 특정 길드원에게 ‘골드’를 지원할 수 있다.

오는 7월 27일 출시를 앞두고 있는 ‘다섯왕국이야기’는 이후 신규 스테이지 및 20여 종의 새로운 캐릭터 추가 등 탄탄한 콘텐츠 업데이트 계획이 잡혀 있다. 감성적인 그래픽과 게임 진행에 따라 읽히는 스토리에 관심이 있다면 플레이 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고광현 기자  licht@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59-29 에이스K1타워 712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1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