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재·기획
배승후 감독, “준우승 해서 팬들에게 죄송, 다음 대회에서 우승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밀리터리베이스’ 자기장을 시작으로, 에란겔에서의 운영 부족이 패배 요인
김도형 기자 | 승인 2019.08.12 00:05

[게임플]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의 2019년 첫 번째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2019 펍지 네이션스 컵’의 3일차 경기가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오늘(11일) 열렸다. 한국은 마지막 5경기에서 러시아에게 역전을 허용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경기가 끝나고 나서 한국팀 감독을 맡은 배승후 감독이 인터뷰에 참여했다. 배승후 감독은 “자기장이 어렵게 잡혔지만, 그 부분을 특히 ‘에란겔’에서 풀어내지 못한 것이 아쉽다”라며, 준우승에 대해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다.

아래는 진행된 인터뷰 전문이다.

Q: 3일동안 진행된 대회가 끝났다. 이에 대한 소감 부탁한다.

A: (배승후 감독/이하 배) 한국 대표로 참여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는데, 준우승 하게 되어 한국 팬들에게 너무 미안하다.

Q: ‘에란겔’에서 아쉬운 결과가 나왔다. 원인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A: (배) ‘에란겔’에서 자기장부터 시작해 운영하기 어려운 부분이 나왔다. 하지만 충분히 풀어 낼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풀어내지 못했다. 실력이 부족 했다고 밖에는 표현을 못하겠다.

Q: ‘피오’ 선수가 ‘미라마’와 다르게 ‘에란겔’에서 끊기면서 아쉬운 모습이 보였다. ‘피오’ 선수를 보낸 것이 전략적인 선택인가?

A: (배) 외곽을 확보해 시야를 보는 운영을 선택했다. 하지만 세계 대회여서 선수들이 자기장 안에 많이 뭉쳐있었고, 그 부분을 넘기지 못한 것이 아쉬운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Q: 마지막에 ‘아쿠아5’ 선수의 컴퓨터가 멈췄다고 들었다. 경기 결과에 영향을 끼쳤는가?

A: (배) 경기 결과에 대해서는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을 것이라 생각한다. 팅긴 것도 경기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이 문제보다는 우리가 풀어내지 못한 경기가 더 아쉽다고 느낀다.

Q: 오늘 진행된 경기 중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은 무엇인가?

A: (배) ‘밀리터리베이스’ 자기장이 가장 아쉬웠던 것 같다. 특히 보트를 타고 남쪽으로 이동했을 때 사용하려고 했던 집을 중국팀이 차지 하고 있었다. 여기에서 유연한 대처를 하지 못했고, 아쉬운 운영으로 이어졌다.

Q: ‘밀리터리베이스’ 자기장에서 차를 사용하지 않고 보트를 타고 들어간 이유가 있나?

A: ‘밀리터리베이스’ 원의 경우 여러 대회를 겪으면서 느낀 것이 있는데, 다리를 정면돌파 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이다. 게다가 스타팅 위치를 강남으로 선택했기 때문에 더욱 다리에 대한 주도권이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보트를 이용한 플레이를 준비했다.  

Q: 경기가 끝나고 난 후 선수들에게 해준 말이 있나?

A: (배) 선수들에게 고생했고 충분히 잘했다고 말해줬다. 제가 준비를 잘 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하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Q: 상위권에는 계속 들었지만 1등은 하지 못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서 얻은 수확이 있다면?

A: (배) 왜 ‘치킨’을 못 먹는지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전처럼 할려고했는데 세계급 대회다 보니 상대방의 샷이 매서웠다. 인원 보존이 힘들다 보니 이러한 선택을 하게 됐고 좋지 못한 결과로 이어졌다. 다음 세계 대회를 진행하게 된다면 피드백으로 삼겠다.

Q: 마지막 경기에서 러시아가 ‘밀리터리베이스’를 스타팅으로 선택하면서 강수를 던졌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했나?

A: (배) 러시아는 ‘밀리터리베이스’를 나가는 순간까지 다리를 확인하면서 철저히 넘어가는 것을 보였다. 그런 부분에서 강팀 이라고 느꼈다. 게다가 교전 시 각을 넓게 벌리며 싸우는 것을 보면서 준비가 철저히 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Q: 1,2일차에서 한국팀 분위기가 좋았다. 팀 내부적으로 러시아 팀을 견제해야 된다고 생각했었는가?

A: (배) 개인적인 생각인데 배틀그라운드는 한 팀을 견제하는 게임이 아니다. 다른 팀 변수를 최대한 신경 쓰지 않는 방향으로 게임을 준비했다.

Q: 국내 팬들에게 마지막으로 한 마디 부탁한다.

A: (배) 먼 곳에서 장충체육관까지 와서 응원해주셨는데 좋은 결과를 보여주지 못해서 죄송하다. 11월에 있을 PGC 대회에 젠지 팀이 출전하게 된다면 우승할 수 있게 꼭 노력하겠다.

김도형 기자  hetg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