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G
'폴아웃4' 광고 삽입곡 가수, 100만 달러 손해배상 청구'The Wanderer' 가수 다이온 디무치, "노래가 살인과 폭력으로 젊은 유저들에게 어필하기 위해 표현됐다"
고광현 기자 | 승인 2017.07.10 11:48

‘폴아웃4’ 실사 광고에 사용된 ‘The Wanderer’의 가수 다이온 디무치(Dion DiMucci 이하 디무치)가 해당 광고 제작사인 제니맥스 미디어를 고소해 화제가 되고 있다.

http://www.gameple.co.kr/umyang/200200.jpg
http://www.gameple.co.kr/umyang/2002002.jpg

해외 매체인 폴리곤에 의하면 디무치가 제니맥스가 광고에서 노래를 사용하는 방식에 있어 가수의 주장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디무치와 제니맥스가 합의한 계약에 따르면 광고 내용을 승인하지 않으면 노래를 사용할 수 없다.

디무치는 광고에 문제가 있는 이유에 대해 살인을 매력적인 것으로 묘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어둡고 디스토피아적인 게임 배경에서 반복되는 살인을 특정했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다, 광고의 살인과 폭력은 젊은 유저들에게 어필하기 위해 고안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The Wanderer’는 방황하는 슬픈 젊은이와 다가오는 고립감을 묘사한 노래인데 반해 광고에서 사용된 이미지는 희생자를 도살하기 위해 방황하는 의미로 사용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폴리곤이 입수한 캘리포니아 주 지방법원 문서에 따르면 디무치가 노래의 사용을 거부한 것은 아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디무치는 광고의 삭제를 요구하며 재정적 피해를 입었다며 100만 달러의 손해 배상을 요구하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폴아웃4' (사진 출처: 베데스다)

고광현 기자  licht@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광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550-1번지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차정석  |  Copyright © 2017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