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NHN엔터, 2Q 영업익 전년比 50% ↑ '하반기 신작에 기대'게임매출 소폭 감소, 웹보드 게임은 6월 기점으로 개선 중
정진성 기자 | 승인 2018.08.10 15:38

[게임플] NHN엔터테인먼트(이하 NHN 엔터)가 10일, 2018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NHN엔터의 2018년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4.6% 증가한 3,252억원, 영업이익은 50.3% 상승한 149억원, 당기순이익은 340.4% 증가한 256억원을 기록했다.

게임 매출의 경우, 웹보드 게임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과 일부 게임의 자연 감소로 전 분기 대비 15.4%, 전년 동기 대비 19.8% 감소한 985억원을 기록했다.

게임 매출 중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58%, PC게임은 42%이며, 지역별 매출에 대해서는 개발법인 기준으로 보면 국내가 56%, 해외가 44%이고, 서비스 지역으로 구분하면 국내가 44%, 해외가 56%를 차지했다.

기타 매출은 NHN한국사이버결제 연결 편입효과와 글로벌 전자상거래업체 에이컴메이트, 그리고 PNP시큐어와 티켓링크 등 사업 성과가 더해져 전 분기 대비 95.9%, 전년 동기 대비 122.0% 증가한 2,267억으로 집계됐다.

웹보드 게임의 경우 계절적 비수기를 고려하더라도 매출 감소가 많은 편이다. 하지만 NHN 엔터 측에서는 “일부 자체적으로 정화작업 및 노력을 했기에 매출 감소는 불가피 했다”라며, “하반기에는 상반기 수준 내지 그 이상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웹보드의 개선 외의 게임부문에서는 최근 일본에 출시한 판타지라이프 온라인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고, 국내에서 지난 7월 26일 출시한 피쉬아일랜드: 정령의 항로 또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하반기 매출 증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하반기에는 모노가타리, RWBY: 어미티 아레나, 크리티컬 옵스 등 다수의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기에 2분기 감소했던 게임 부문 매출이 다시 채워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NHN 엔터는 페이코를 ‘마케팅 미디어 플랫폼’으로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쇼핑과 신용관리, 계좌조회와 같은 신규 서비스를 출시하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추후 인터넷 은행에 관해서는 아직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8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