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샌드박스 박인수 “디펜딩 성공은 시작, 앞으로 우승컵 다수 들어올릴 것“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 팀전 우승을 차지한 샌드박스 게이밍
정진성 기자 | 승인 2019.11.10 00:25

[게임플] 3개월 간 진행된 ‘2019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2’의 경기가 모두 종료됐다. 오늘(9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치러진 팀전 결승전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이하 샌드박스)이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시즌에도 우승팀의 자리를 지켜내는 것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 “카트라이더 리그의 세대교체는 이미 이뤄졌다”고 말했던 샌드박스는, 그 말을 한 번 더 증명했다. 샌드박스는 스피드전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4:2로 승리했으며, 아이템전에서는 이은택의 질주를 완벽히 봉쇄하며 4:0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경기 이후에는 팀전 우승팀인 샌드박스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인터뷰에는 박인수, 김승태, 유창현, 박현수 선수가 자리했으며, 우승 소감과 함께 앞으로의 각오를 들어 볼 수 있었다.

박인수 선수는 “시즌 연속으로 우승하는 팀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저희는 그걸 해냈다“라며, “앞으로 우승컵을 많이 들어올릴테니, 많은 기대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오늘 진행된 인터뷰 전문이다.

Q: 우승 소감 부탁한다.

A: (박인수 선수/이하 박) 지난 시즌에 우승했는데, 연속으로 우승한 것은 처음이다. 디펜딩 챔피언의 자리를 지켜서 기분이 남다르다.

A: (박현수 선수/이하 현수) 결승에서 이겨서 매우 기분이 좋다. 팀원들 모두에게 고생했다고 말하고 싶다.

A: (김승태 선수/이하 김) 오늘 이겨서 너무 기분이 좋다. 결승까지 오면서 우여곡절이 많았다. 박현수 선수가 마음고생이 심했을 텐데, 잘해줘서 고맙다. 앞으로도 샌드박스 게이밍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A: (유창현 선수/이하 유) 오늘 가뿐하게 이겨서 기분이 좋다. 좋다는 말밖에 안나오는 것 같다.

Q: 오늘 경기의 MVP는 김승태 선수라고 생각한다. 소감이 궁금하다.

A: (김) 결승 무대에서 잘해본 적은 없는데, 정말 잘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앞으로도 완벽한 모습모습 돌아올 테니 기대 부탁한다.

Q: 에이스인 박인수 선수의 개인전 성적이 아쉬웠는데, 이에 대해 어떤 기분이었나?

A: (김) 멘탈적으로 흔들릴까봐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되려 박인수 선수가 파이팅 넘치게 잘하자고 했다.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Q: 개인전에서 왜 그렇게 성적이 안나온 것 같나?

A: (박) 개인전을 계속하는데, 판마다 사고도 나오고 실수도 많았다. 모든게 잘 안풀렸다. 거의 중후반 갈수록 더 그랬다. 오늘은 안되는 날이라고 생각했다. 물론 그러면서도 우승도 하고 싶었기에 아쉬웠다. 팀전을 해야하니 마인드컨트롤을 했다.

Q: 아이템전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완파했다. 예상을 했는지 궁금하다.

A: (유) 한화생명이 저희를 얕본 것 같다. 사실 놀라우면서도 신기했다.

Q: 김승태 선수가 필살기가 있다고 했는데, 정말 있었나?

A: (유) 그런게 있었는지 잘 모르겠다.

A: (김) 일종의 연막작전이었다.

Q: 결승전을 어떻게 준비했나?

A: (유) 결승전이다보니 스피드전을 위주로 준비했는데, 스피드전에 이기다보니 기세를 타서 아이템전을 이긴 것 같다.

Q: 오늘 컨디션이 안좋았는데, 에이스결정전까지 갔다면 본인이 등판할 예정이었나?

A: (박) 경기에 임할 때 개인전과 팀전은 완전히 다르다고 구분을 하고 들어간다. 팀전은 팀전이니, 팀전 에이스 결정전에서는 무한한 자신감이 있었다. 매니저님이 걱정이 많았는데, 자신 있게 말했다.

Q: 원래는 아이템전을 잘하는 선수가 아니었는데, 어떻게 잘하게 됐나?

A: (김) 예전에는 아이템전에 흥미가 없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아이템전을 많이 플레이했다. 그래서 도움이 많이 됐다. 노력으로 커버한 것 같다.

Q: 오늘 경기에서 누가 가장 잘한 것 같나?

A: (유) 김승태 선수가 제일 잘했다. 다 잘했지만 김승태 선수가 잘한 것 같다.

Q: 오늘 이재혁 선수가 우승했다. 어떤 기분이었나?

A: (박) 이재혁 선수가 우승하는 것을 보면서, 제가 못이룬 것을 이룬 것이니 다음에는 내가 우승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축하해주고 싶었다. 저와 라이벌 구도가 있지만 사석에서는 둘이 제일 끈끈하다. 2인전에서 이겼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다.

Q: 연속 우승한 소감 궁금하다.

A: (박) 카트라이더 리그를 보면서 한 번 우승한 팀은 봤지만, 연속 우승한 팀은 못봤다. 저희가 그걸 해내서 남다른 시즌이었다. 모든 팀원들에게 고생했다고 전해주고 싶다. 매니저님이 이번 시즌들어서 많은 도움을 주셨다. 감사하다고 전해드리고 싶다.

앞으로도 우승컵을 많이 들어올릴 테니 많은 기대 부탁한다.

A: (현수) 팀원들이 잘 챙겨주고 연습하고 숙소생활도 함께 하다 보니 정도 많이 들었다. 연습도 더 잘되어서 기량도 많이 올렸다. 다음 시즌에도 우승을 목표로 하겠다.

A: (김) 샌드박스 관계자분들이 연습 환경을 너무 좋게 만들어주셨다. 감사드린다. 스피드전과 아이템전 모두를 잘하는 하이브리드로 평가받았으면 좋겠다.

A: (유) 팀원들이 응원을 해주셔서 이자리까지 왔다.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싶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