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웹젠, 3분기 영업익 185억 원… 전년比 7%↓
차정석 기자 | 승인 2019.11.08 16:02

[게임플] 웹젠이 2019년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오늘(8일) 공시된 웹젠의 2019년 3분기 실적은 영업수익이 473억원으로 직전 분기 대비 9.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85억원으로 99.0% 늘었으며, 당기순이익은 102.6% 증가한 153억원을 거뒀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수익은 25.92% 줄어들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 -0.2% 감소하는 데 그쳐 영업이익률은 상승했다.

웹젠의 3분기 영업이익률 성장은 뮤 IP의 사업성장을 기반으로 증가한 해외매출 호조가 이끌었다. 이번 분기 해외매출 비중은 총매출의 61%로 5분기만에 국내매출 비중을 앞질렀다.

중국시장 비중이 높은 웹젠의 해외사업 구조에 대해 일부의 우려도 있었으나, 웹젠은 올해 중국 내 시장 불확실성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해외 협력사 및 사업모델을 다변화하면서 리스크는 줄이고, 전략을 재편해 해외매출을 성장시켰다.

웹젠은 현재 동남아시아를 비롯해 해외시장을 노리는 게임들의 사업일정을 검토 중으로 당분간 해외매출은 다각화되면서 성장하고, 장기적으로 더 안정적인 구조를 갖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는 태국의 플레이파크와 뮤 온라인 게임서비스 계약을 이미 체결해 추가사업을 준비 중이다. 대만과 일본 등에서 출시를 준비 중인 게임들도 일정 및 사업방안을 조율하고 있다.

웹젠의 국내매출은 다소 정체됐지만, 내년(2020년) 상반기부터 자체 개발한 게임과 2개 이상의 신작 퍼블리싱 게임들을 출시해 반등을 꾀한다. 다수의 협력사와 협의 중인 미공개 퍼블리싱계약 게임들의 출시계획도 일정을 확정하는 대로 시장에 공개한다.

R2의 주요개발진들을 주축으로 설립된 웹젠 레드코어를 비롯한 여러 개발전문 자회사들의 신작 개발 프로젝트도 점차 늘고 있다. 가장 먼저 출시일정을 검토하고 있는 웹젠 레드코어의 신작 모바일게임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 시장 출시를 목표로 사업일정을 검토 중이다.

또한, 진행 중인 프로젝트와 별개로 국내외 우수 개발진과 개발사에 대한 투자는 물론, 개발사 인수합병(M&A)도 모색해 연구, 개발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도 꾸준히 이어간다.

웹젠 김태영 대표이사는 “해외사업이 성장과 안정세를 보인 것도 의미가 있지만,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게임 및 서비스기술 개발력을 높이는 내부 조직혁신 노력도 계속되고 있다”며, “성장성 확보를 위한 투자와 혁신, 개발력 확보 및 사업안정 사이의 균형을 맞추면서 준비 중인 사업들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차정석 기자  cjs@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