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2019 시즌 오버워치 리그 스테이지2, 샌프란시스코 쇼크 우승벤쿠버 타이탄즈 상대로 4:2 승리, 창단 이래 첫 우승
정진성 기자 | 승인 2019.05.13 14:01

[게임플]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스테이지 2 파이널에서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밴쿠버 타이탄즈를 상대로 4대 2 승리를 거두며 창단 첫 우승을 차지했다.

스테이지 2 파이널 매치는 오늘(13일) 새벽 2시, 캘리포니아 버뱅크에 위치한 블리자드 아레나 로스앤젤레스에서 4선승제 방식으로 치러졌다. 이번 결승전은 스테이지 전승 기록 팀 간의 맞대결은 물론, 지난 스테이지 1 파이널에서 준우승에 머문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리벤지 매치로 시작 전부터 주목 받았다.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이날 승리로 창단 첫 우승의 영예와 함께 스테이지 파이널 우승 상금 20만 달러(누적 상금 30만 달러, 한화 약 3억 5천만 원)까지 얻었다.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스테이지 2에서 보여준 행보는 거침 없었다. 사상 첫 정규시즌 28세트 전승(7승 무패) 대기록으로, 태평양 디비전 1위는 물론 전체 20개 팀 순위표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올랐다. 최상위 시드 자격으로 참여한 플레이오프에서도 중국의 상하이 드래곤즈와 항저우 스파크를 연이어 격파했다.

반면, 2회 연속 스테이지 플레이오프 우승을 노린 밴쿠버 타이탄즈는 명승부 속 아쉬운 패배로 스테이지 3에서 왕좌 탈환을 노린다. 준우승 상금 10만 달러(한화 약 1억 1천만 원)를 획득, 누적 상금은 30만 달러로 샌프란시스코 쇼크와 같다.

준결승에 진출한 항저우 스파크와 뉴욕 엑셀시어에는 각 5만 달러(한화 약 5천 9백만 원),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한 댈러스 퓨얼, 런던 스핏파이어, LA 글래디에이터즈, 상하이 드래곤즈에는 2만5천 달러(한화 약 2천 9백만 원)의 상금이 각각 주어진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