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재·기획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국내 독보적인 캐주얼 게임 개발사 될 것”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 출범 선포, 첨단 기술 이용한 사업도 발표
정진성 기자 | 승인 2018.02.07 13:29

[게임플] 카카오게임즈는 서울 양재에 위치한 엘타워에서 금일(7일) ‘카카오게임즈 미디어데이: 2018 프리뷰’ 기자간담회를 열고, 앞으로의 사업방향과 신작 라인업 등을 발표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카카오게임즈는 개발자회사인 프렌즈게임즈의 CI를 최초 공개하고, 출범을 발표했다. 초대 대표를 맡은 남궁훈 대표는 “이번 개발 영역으로의 확장을 통해 게임 산업 전반에 대한 경쟁력을 키울 것“이라고 말하며 이번 개발자회사 출범에 대한 각오를 내비쳤다.

프렌즈게임즈는 권미진 제작 본부장과 더불어, 전 슈퍼노바일레븐 공동 대표였던 박영호, 김동준 제작본부장이 중심이 되어 총 12명의 핵심 구성원이 개발 주축이 될 예정이다. 권미진 제작본부장은 “모두가 함께 대중적으로 사랑 받는 게임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앞으로의 프렌즈게임 개발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프렌즈게임즈는 개발 중인 프렌즈 IP(지적재산권)을 활용한 모바일게임, 스넥게임을 비롯한 다양한 게임의 개발을 전담할 예정이다. 행사를 통해 카카오게임즈는 프렌즈게임즈가 개발중인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등 카카오프렌즈 IP를 이용한 게임들과 더불어, 공포 게임 ‘화이트데이’ IP를 활용한 VR게임 ‘화이트데이: 담력시험’등 미공개 신작들의 개발을 발표했다.

모바일게임 신작 라인업에는 액션스퀘어의 ‘블레이드2’, ‘기간틱액스’, ‘이터널랩소디’ 등 대형 RPG 게임을 비롯해, ‘캡콤슈퍼리그’, ‘탁구왕미키’와 같은 각종 IP를 활용한 신작들도 포함됐다.

PC사업부문에는 조계현 대표가 올라 ‘검은사막’, ‘에어’, ‘배틀그라운드’의 성과와 앞으로의 계획에 관해 발표했다. 특히 블루홀의 신작 ‘에어’의 1차 CBT가 오는 3분기 이전에 북미와 유럽에서 진행될 것이라 말했다. 조계현 대표는 “앞으로도 유저들을 위한 콘텐츠 업데이트와 운영에 힘쓰겠다”며, PC라인업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인공지능(AI)과 같은 첨단 기술을 활용한 사업들에도 힘을 쓸 예정이다. 자회사인 카카오VX의 문태식 대표이사는 “일반적인 VR은 확장성을 가지기에는 개선점이 많은 편”이라며, 현재 카카오VX의 사업 방향성이 다른 분야에 적용된 가상체험을 기반으로 한다고 전했다.

카카오VX는 기존 사업 중 하나인 골프를 강화하는 ‘AI 챗봇’을 비롯해, 영상 학습 트렌드를 겨냥한 ‘홈트’와 ‘헬스케어’의 진화된 사업 모델을 제시했다. 특히 카카오VX의 ‘홈트’는 동작인식 인공지능, 뎁스 카메라 센서와 같은 첨단 기술을 이용한 운동 효과를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 이날 행사에서 카카오VX는 무대에 시연 세트를 설치해 자사에서 개발 중인 ‘홈트’를 직접 시연하며 인공지능 기술 사업의 진행 정도를 설명했다.

남궁훈 대표 이사는 “카카오게임즈만의 강점인 대중성으로 유저층 확보에 힘을 쓸 것”라며, “모든 역량을 이용해 사업 영역의 확장과 더불어 다른 영역에 대한 진출에도 노력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8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