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게임문화' 학술가치 위상 높인다게임산업의 과거, 현재, 미래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연구 작업 착수
이장혁 기자 | 승인 2017.10.11 13:37
(좌측부터) 넥슨코리아 김정욱 커뮤니케이션 본부장, 문화사회연구소 이동연 이사, 게임문화재단 강신철 이사장 직무대행

[게임플] 넥슨이 ‘게임문화 학술연구 진흥’을 위해 문화사회연구소, 게임문화재단과 힘을 모았다.

게임문화 학술연구는 게임의 문화적, 인문학적 가치를 연구함으로써 게임의 문화적 위상을 높이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여 게임의 새로운 스타일과 플랫폼을 고민하고자 기획되었다.

넥슨과 문화사회연구소는 게임의 문화적 가치 확산을 목적으로 한 ‘게임 인문학 개론’, ‘한국 게임문화사’, ‘게임 미래학’ 등 3개 주제의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또한 각 주제의 연구 결과들은 서적으로 출판되며, 특히 ‘게임 인문학 개론’은 성균관대학교 등 주요 대학의 교재로 사용될 예정이다.

더불어, 넥슨은 본 연구의 성공적인 결실을 위해 연구비 1억 원을 지원하는 한편, 게임문화재단과 함께 원활한 연구 수행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진행할 예정이다.

본 학술 연구는 ‘게임의 문화코드’, ‘게임이펙트’를 저술한 문화사회연구소의 이동연 이사가(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총괄하며, ‘게임포비아’의 공동저자인 강신규 서강대학교 언론문화연구소 연구원, 청소년 학습공간 ‘하자센터’의 양기민 기획실장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연구진으로 참여한다.

넥슨의 강민혁 대외정책이사는 “게임의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한 체계적인 학술 연구를 후원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연구를 계기로, 게임이 지닌 놀이로서의 가치뿐 아니라 인문학적, 예술적 가치에 대한 폭넓은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문화사회연구소의 이동연 이사는 “게임 산업은 그 규모와 내용면에서 빠른 속도로 성장해왔지만, 문화적 가치를 조망하는 학술연구는 상대적으로 부족했다”며, “이번 연구는 게임산업의 과거, 현재, 미래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는 한편, 게임의 문화적 위상을 다른 문화 콘텐츠의 수준으로 높일 계기를 마련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게임문화 학술연구를 기반으로 한  ‘게임 인문학 개론’ 등 3개 주제의 연구 결과들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순차적으로 출판될 예정이다.

이장혁 기자  jhle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 550-1번지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차정석  |  Copyright © 2017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