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게임빌-컴투스, 송병준 전 대표이사 이사회 의장 선임글로벌 전략 책임자와 M&A 등 전략적 투자 및 글로벌 성장 전략 총괄맡아
정준혁 기자 | 승인 2021.03.30 16:49

[게임플] 게임빌-컴투스가 금일(30일) 정기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송병준 전 대표이사를 양사의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설된 의장직은 두 회사의 미래 비전과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 의사결정에 주력하는 직위로서, 글로벌 전략 책임자와 M&A 등 전략적 투자 및 글로벌 성장 전략을 총괄하게 된다.

송병준 의장은 피처폰 시절 게임빌을 설립해 모바일게임 개발에 매진하고, 해외 진출을 시도하면서 초창기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을 이끌어왔으며, 그 당시 함께 모바일게임 시장을 주도하던 컴투스를 인수해 대표를 겸임해왔다.

양사는 송병준 전 대표이사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게임빌에선 이용국 신임 대표이사를, 컴투스 측은 송재준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해 양사의 효율적인 운영과 책임경영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게임빌-컴투스는 이전부터 모바일게임 개발에 매진하면서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PC 게임 개발사 올엠과 아웃오브디벨롭먼츠부터 빅볼, 데이세븐, 노바코어, 티키타카스튜디오 등 모바일 게임사까지 인수합병을 진행해왔다.

이로 인해 게임빌-컴투스는 기존에 내세웠던 대표IP들과 함께 새로운 IP들을 확보해 다양한 장르와 플랫폼으로 선보여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힘을 기르고 있다.

실제로 지난 26일 다가오는 야구 시즌에 맞춰 출시된 ‘아웃 오브 더 파크 베이스볼22’이 현재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의 북미 및 한국에서 인기 순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게임사들을 지속적으로 인수해 점차 그 영역을 넓혀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게임외 영역인 메타버스 분야로도 확장하기 위해 종합 콘텐츠 제작 솔루션 기업 ‘위지윅스튜디오’에 투자를 강행하는 등 엔터테인먼트 분야 확장도 시도하는 중이다.

게임빌-컴투스 관계자는 이번 결정과 관련해 “양사의 성장을 이끌어온 최고 경영진은 앞으로 새로운 경영체제를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끌어올려 본격적인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처럼 게임빌-컴투스가 이번 새로운 의장직과 변경된 대표이사로 인해 올해부터 어떤 행보를 보여줄 것인지 앞으로의 행보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정준혁 기자  jun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59-29 에이스K1타워 712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1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