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액티비전블리자드, 4분기 영업익 전년比 26% 증가 '신작 및 확장팩 효과 톡톡'불투명한 오버워치2 및 디아블로4 출시일, 블리즈컨라인이 관건
정준혁 기자 | 승인 2021.02.05 20:43

[게임플] 5일(북미 현지시각 4일), 액티비전 블리자드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 4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 24억 1,000만 달러(한화 약 2조 7,076억 원), 영업 이익 7억 4,700만 달러(한화 약 8,366억 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대비 각각 21%, 26% 늘어났다.

이번 4분기 매출의 상승 원인은 역시 지난 11월 신작 ‘콜오브듀티: 블랙옵스 콜드워’를 출시한 액티비전이 흥행을 이끌어낸 것이다.

액티비전은 ‘콜오브듀티: 블랙옵스 콜드워’의 흥행이 더해지면서 전년 동기 대비 16% 상승한 16억 5,700만 달러(한화 약 1조 8616억 원)를 벌어들였으며, 영업이익은 18억 6,800억 달러(한화 약 8842억 원)로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수치다.

상반기부터 출시해온 ‘콜오브듀티: 워존’과 ‘콜오브듀티: 모던워페어 2 캠페인 리마스터’ 등 시리즈에 힘입어 전년대비 78% 증가한 매출 39억 4,200만 달러(약 4조 4,154억 원)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8억 6,800만 달러(약 2조 923억 원)로 전년 대비 120% 늘었다.

블리자드의 경우, 온라인 RPG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의 신규 확장팩 ‘어둠땅’의 인기와 온라인 게임 ‘하스스톤’의 새 확장팩 ‘광기의 다크문 축제’로 4분기 매출 5억 7,900만 달러(한화 약 65,06억 원), 영업익 1억 6,000억 원(한화 약 1,798억 원)을 기록하며 블리즈컨의 빈자리와 확장팩 연기로 인한 손해를 최소화했다.

그래도 2020년 얀긴 매출은 19억 500만 달러(약 2조1,334억 원), 영업이익은 6억 9,300만 (약 7천 761억 원)달러를 기록해 각각 11%, 49%씩 상승해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킹 또한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1억 6,400만 달러(약 2조 4,235억 원), 영업이익 8억 5,700만 달러(약 9천 598억 원)로 전반적으로 상승했다.

플랫폼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콘솔 플랫폼이 전체의 34%를 차지했으며 모바일은 32%, PC는 25%를 차지했다. 콘솔 플랫폼 매출은 지난 2019년보다 40%가량 증가한 27억 8,400만 달러(약 3조 1,178억 원)이다.

한편, 올해 콜오브듀티 시리즈를 비롯해 월드오브워크래프트 및 하스스톤의 신규 확장팩 등으로 준수한 성적을 보여준 액티비전블리자드지만, 올해 오버워치2와 디아블로4와 같은 대작들의 출시가 불투명한 상태에서 2021년엔 어떻게 매출을 유지할 것인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정준혁 기자  jun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59-29 에이스K1타워 712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1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