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로스트아크 시즌2 '다양한 성장 시스템으로 파밍의 재미 극대화'장비 교체에 대한 부담감 낮춰 다양한 시도로 캐릭터의 잠재력을 연구할 수 있는 시스템 도입
문원빈 기자 | 승인 2020.07.08 12:07

[게임플] 스마일게이트RPG의 대표작 핵앤슬래시 MMORPG '로스트아크' 시즌2가 점점 다가오고 있다.

로스트아크는 시즌2 출시에 앞서 이용자들이 미리 주요 내용을 알 수 있도록 공식 소통 콘텐츠 '리샤의 편지'를 통해 순차적으로 소식을 전했다.

금일(8일) CM리샤가 공지한 편지는 이용자들 사이에서 가장 관심이 집중된 파밍 시스템 변경에 관한 내용이었다.

먼저 CM리샤는 시즌1의 성장은 재련 시스템이 큰 비중을 차지한 만큼 파밍 목표 역시 제련에 편중되면서 단조로운 성장 루트가 형성됐으며, 재련 옵션에서 높은 효과와 많은 비용으로 세팅된 옵션을 변경하는 부담감이 너무 커서 폭 넓은 스킬 사용과 다양한 플레이를 시도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이에 시즌2에서는 재련 외에도 장비를 성장시킬 수 있는 요소를 더 다양하게 준비했으며, 시간과 노력을 투자한 장비 세팅을 언제든 교체할 수 있는 방향으로 변화를 줬다.

이와 함께, 일부 장비와 장신구 등 거래 가능한 아이템을 늘려 파밍이 의미 있는 경제 활동이 되도록 연결하고 증명의 전장 등과 같이 보정이 꼭 필요한 콘텐츠 외에는 보정 적용을 최소화하여 성장의 성취감을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조정할 예정이다.

시즌2에서는 장비 아이템을 획득할 기회가 많아진다. 예를 들어, 카오스 던전에선 재련에 필요한 재료 외에도 장비 아이템, 장신구와 어빌리티 스톤을 직접 획득하거나, 가끔 등장하는 럭키 몬스터와 보스로부터 희귀한 아이템을 얻을 수도 있게 된다.

이렇게 획득한 장비들은 다양한 품질과 옵션을 가지고 있어 플레이어는 새로 획득한 장비의 품질과 옵션을 현재 사용 중인 장비와 비교해 교체하거나, 현재 착용 중인 장비를 성장시키는 주 재료로 사용하기도 한다.

장비에는 파밍 과정에서 성장을 보다 자주 체감할 수 있도록 '품질' 시스템을 추가됐다. 기준 레벨이 동일한 같은 장비 아이템라도 품질이 다르면 장비의 '추가 효과' 항목 스탯 값이 달라지기 때문에 동일한 장비를 착용한 캐릭터 간에도 스펙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스킬에도 변화가 나타난다. 시즌 1의 스킬 시스템은 스킬 포인트의 수집이 끝나면 성장이 멈췄는데, 트라이포드를 더욱 강력하게 만들어주는 '트라이포드 효과 레벨'로 성장시키고 싶은 스킬과 트라이포드를 자유롭게 선택해 캐릭터의 성장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트라이포드 효과 레벨은 무기와 방어구 아이템의 옵션을 통해서 상승시킬 수 있으며, 장비의 등급이 높다면 등장하는 효과의 개수와 트라이포드 효과 레벨의 상승 폭이 보다 높아진다.

또한, 트라이포드 효과를 트라이포드 전승 기능으로 재료 장비를 소모하고 다른 장비로 이전시킬 수 있는데, 재료 장비에서 이동시킬 트라이포드 효과는 전승 받을 장비의 빈 슬롯이나 대체하고 싶은 슬롯 위치를 선택해 이동한다는 점을 숙지한다.

트라이포드 보관함 기능을 이용하면 별도의 비용 없이 세팅한 트라이포드 효과를 보관하고 편리하게 다른 장비로 이전시키는 것도 가능하다.

장비의 등급과 승급에 관련해선 시즌1에서는 장비의 레벨대에 따라 영웅, 전설, 유물 등으로 등급이 고정됐지만, 시즌2에서는 아이템 레벨이 동일한 장비 간에도 등급에 차이가 있을 수 있고 등급에 따라 장비의 능력치와 옵션의 개수도 달라진다.

장비의 등급은 '장비 승급 주문서'를 이용한 '승급' 기능으로 상승시킬 수 있기 때문에 등급이 낮은 아이템일지라도 우수한 품질의 장비일 수 있으니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시즌2에서 장비 계승은 장비의 재련 단계를 이전시키는 기능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상위 장비로 일정 수준의 재련 단계를 이전시키는 기존 기능 외에, 동급의 장비 간에도 재련 단계를 그대로 이전시킬 수 있도록 계승 가능한 범위를 확대했다.

이로 인해 레벨이 동일한 장비 간에도 장비 아이템에 쏟은 노력과 재화에 대한 부담을 덜고 장비 세팅을 교체하면서 성장 폭을 넓힐 수 있게 된 셈이다.

시즌2에서는 기존 룬이 사라지고 '스킬 룬'과 '보석'이 나타난다. CM리샤는 시즌1의 '마법 부여' 시스템은 효율적인 성장을 위해 특정 스킬이 강제되는 경직된 시스템었다고 설명했다.

시즌2에서는 각 스킬에 마나 소모를 감소시키거나, 피격 이상 면역 등 특별한 효과를 부여할 수 있는 새로운 시스템이 추가된다.

보석은 스킬의 성능을 직접적으로 향상시키는 역할을 맡는다. 보석 아이템은 거래가 가능하고 별도의 비용 없이 합성해 상위 레벨로 성장시키면서 장신구의 보석 슬롯에 장착, 해제할 수 있다.

각인서를 통해 효과를 부여했던 '각인'도 시즌2에서 누적된 각인 활성도 포인트를 합산해 각인의 레벨이 정해지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세공된 어빌리티 스톤과 장신구에서 활성도 포인트를 얻을 수 있으며, 각인서를 통해 수집한 각인 효과를 장신구에 부여하여 추가로 활성도 포인트를 얻을 수 있는 방식이다.

이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각인 활성도 포인트를 얻을 수 있는 만큼 시즌2에서는 보다 많은 종류의 각인들을 세팅할 수 있을 거라 예상된다.

피드백이 많았던 카드 시스템은 배틀이 삭제되고 수집형 콘텐츠로 개선된다. 새로운 카드 시스템은 기존의 룬 시스템이 가졌던 탈착의 부담 요소를 제거하고 계열 및 속성 등의 효과 외에 다양한 세트 효과를 조합할 수 있는 시스템이 될 예정이다.

한편, 다양한 변화를 예고한 시즌2에서는 캐릭터의 최대 전투 레벨이 50에서 60으로 확장되면서 한층 더 강력해진 캐릭터의 능력을 체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스마일게이트RPG는 리샤의 편지는 이것을 끝으로 7월 29일에 CM리샤가 공개하지 않은 시즌2의 신규 콘텐츠를 공개할 거라 전했다.

공식 홈페이지 사전 예약 페이지에서 뿌옇게 처리된 3가지의 이미지가 힌트로 보이는데, 이용자들 사이에선 태초의 섬, 신규 어비스 혹은 에픽 레이드, 신규 클래스라고 예상하는 상황이다.

이용자들의 피드백에 따라 수많은 개선점이 도입되는 시즌2인 만큼 이번 소식으로 더욱 기다려지는데, 2018년 PC MMORPG의 한 획을 그은 로스트아크가 이번 시즌2에서는 어떤 놀라움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원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0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