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투스, 효자 '서머너즈 워' 앞세워 6년 연속 영업익 1,000억대 달성글로벌 성과로 해외 매출이 약 3,730억 원 달성해 16분기 연속 전체 80% 차지
문원빈 기자 | 승인 2020.02.12 09:34

[게임플]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12일 실적 공시를 통해 2019년 4분기 매출 1,216억 원, 영업이익 332억 원, 당기순이익은 10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해당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 3분기 대비 각각 4.7%와 6% 상승한 기록이다. 아울러, 컴투스는 지난 해 매출 4,696억 원, 영업이익 1,270억 원, 당기순이익 1,109억 원으로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했다.

컴투스는 대표작 ‘서머너즈 워’의 굳건한 글로벌 성과와 야구 게임 라인업의 연간 최대 실적, M&A 및 전략적 투자와 다양한 사업제휴를 통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확대 등에 힘입어 6년 연속 1,000억 원을 넘어서는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또한, 16분기 연속 북미 지역을 필두로 유럽, 남미, 서구권을 포함한 세계 전역에서의 고른 성적으로 전체 80%에 육박하는 약 3,730억 원을 해외 시장에서 거둬들이며 세계 무대에서의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2020년 컴투스는 지속적인 IP(지식재산권) 확대와 적극적인 M&A를 통한 글로벌 시장 공략으로 새로운 도약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먼저 ‘서머너즈 워: 백년전쟁’, ‘서머너즈 워: 크로니클’, ‘히어로즈워: 카운터어택’, ‘버디크러시’ 등 자체 IP 기반 다양한 장르(RPG, RTS, 스포츠) 신작을 통해 글로벌 게이머들에게 컴투스의 우수한 게임 개발력과 서비스 노하우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글로벌 멀티플랫폼 엔터테인먼트사인 '스카이바운드'와 '워킹데드' IP 기반의 모바일 게임을 제작하고, 자회사 데이세븐과 함께 스토리게임 플랫폼 '스토리픽' 등을 선보이며 다양한 콘텐츠 분야와의 크로스오버를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전략적 투자의 성공 사례를 계속 만들어 나감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 동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기존 대표작인 '서머너즈 워'와 '야구게임 라인업' 역시 2020년 더 큰 성장을 준비하며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선다.

지난해 글로벌 누적 매출 2조 원을 달성한 '서머너즈 워'는 핵심 콘텐츠의 강화는 물론이며, 매년 흥행 기록을 새롭게 쓰고 있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의 확대와 소설, 코믹스 등 ‘서머너즈 워 유니버스’ 콘텐츠를 제작하며 글로벌 최고의 모바일 게임 브랜드로 도약을 노리고 있다.

한국과 미국의 리그를 대표하는 야구게임 ‘컴투스프로야구’와 ‘MLB 9이닝스’ 등은 2020년 새 시즌에 맞는 선수 업데이트와 함께 사실감을 높이기 위한 그래픽과 모션 향상, 실시간 대전 시스템 추가 등 콘텐츠 강화를 통해 최대 실적을 갱신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관계자는 "자체 개발 및 글로벌 서비스 역량을 집중하고 다양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는 강력한 게임 IP를 계속 만들어 나갈 것"이며, "이에 기반한 다양한 사업 확장을 통해 전세계 콘텐츠 산업을 움직이는 글로벌 IP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원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0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