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카카오게임즈, 4분기 영업익 166억 원 '전년 대비 69.3%↑'2020년 총 매출 4,955억 원, 영업익 666억 원, 당기순이익 673억 원 큰 성장세 보여
정준혁 기자 | 승인 2021.02.08 09:27

[게임플] 카카오게임즈가 8일(월) 2020년 4분기 및 연간 실적을 발표했다.

카카오게임즈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 2020년 총 매출액은 약 4,955억 원으로 전년 대비 약 27% 증가해 역대 최고 매출을 경신했다. 영업이익은 약 666억 원으로 전년 대비 약 90%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673억 원으로 전년 대비 약 659% 증가했다.

4분기 매출액은 약 1,420억 원, 영업이익은 약 166억 원, 당기순이익은 약 125억 원을 달성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4.3%, 69.3%, 흑자 전환에 성공한 수치다.

이처럼 카카오게임즈가 2020년 연간 실적에서 큰 흥행을 이룬 원인은 기존 라이브 게임의 안정적인 실적에 신작 성과가 더해져 PC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 모두 고르게 성장한 것이 크다.

PC온라인 게임 부문은 지난해 12월 출시한 ‘엘리온’이 1개월만에 100억 원을 달성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해 약 1,838억 원의 매출을 이뤘으며, 모바일 게임 부문은 지난해 7월 국내 및 글로벌 시장으로 출시한 ‘가디언 테일즈’의 흥행에 힘입어 전년 대비 약 37% 성장한 약 2,490억 원을 기록했다.

또한, 자회사 카카오 VX와 신사업 매출로 구성된 기타 매출 역시 골프 수요 확대에 힘입어 전년 대비 33% 증가한 628억 원을 달성,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엘리온’, ‘달빛조각사’ 등 기존 타이틀들의 일본, 북미, 유럽, 동남아시아 지역의 글로벌 확장과 대작 MMORPG ‘오딘’을 비롯해 ‘가디스 오더’, ‘월드플리퍼’, ‘소울 아티팩트(가칭)’, ‘테라파이어(가칭)’ 등 PC온라인과 모바일에 걸쳐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순차적 출시해 지속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더불어, 자회사들을 통해 첨단 기술인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위치기반(LBS) 기술을 주요 사업에 접목해 ‘스크린골프’, ‘스마트홈트’ 등 게이미피케이션을 기반으로 한 신규 사업 부문의 속도를 더하고, 유망 기업에 대한 전략적인 투자를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추가해 영역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PC온라인과 모바일에 걸친 다양한 플랫폼과 퍼블리싱 역량을 비롯해 자체 개발력까지 갖추며, 게임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해 각각의 영역들을 끊임없이 확장해 나가고 있다.

정준혁 기자  jun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준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59-29 에이스K1타워 712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1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