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데브시스터즈, 3분기 매출 177억 달성 '영업손실 대폭 줄었다'2020년 3분기 매출 177억 및 누적 매출 532억 '작년 대비 올해 2배 이상 성장 이뤄'
문원빈 기자 | 승인 2020.11.16 15:12

[게임플] 금일(16일) 데브시스터즈가 2020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데브시스터즈는 2020년 3분기 매출 177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동기 대비 104% 이상, 지난 2분기 대비 4% 증가한 기록이다.

영업손실은 3억 원으로 손실폭이 대폭 줄었고 당기순이익 3억 원으로 흑자전환하며 손익 전반을 개선했다.

3분기까지의 2020년 누적 매출은 532억 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105% 넘게 상승, 전체 매출 규모가 2배 이상 크게 신장됐음을 나타냈다.

특히, 올해 들어 매달 굵직한 업데이트 때마다 국내 애플 앱스토어 게임 매출 순위를 10위권 내로 끌어올리며 여전한 저력을 이어가고 있는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성장이 주효했다.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도전은 2021년에도 계속된다. 우선 이듬해 1월 그랑프리를 개최하며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를 기반으로 게임에 e스포츠로의 재미를 더하면서 기존 이용자층을 더욱 견고하게 다져가겠다는 계획이다.

콘텐츠 업데이트와 더불어 신규 이용자의 추가 유입과 안정적인 안착을 위한 초기 경험 및 시스템 개선에도 집중하는 만큼 유의미한 성장이 기대된다.

아울러, 데브시스터즈는 다양한 신작들을 출시해 2021년 더 큰 성장세를 도모할 목표를 가지고 있다.

우선 내년도 첫번째 주자로 '쿠키런 킹덤(가제)'이 나설 예정이다. 내달 중 사전 예약을 시작하고 정식 출시를 위한 본격적인 레이스에 돌입한다. 

데브시스터즈는 신작 '쿠키런 킹덤'과 기존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를 중심으로 유기적인 IP 시너지를 발휘함으로써 쿠키런 팬덤을 결집 및 확대시키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개발 자회사 프레스에이가 개발 중인 '세이프하우스(가제)'도 2021년 중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데브시스터즈가 처음 시도하는 하드코어한 매력의 프로젝트로 회사의 사업 경쟁력 및 IP 다변화를 이끌 주요 신작 중 하나다.

또한, 쿠키런 기반의 새로운 프로젝트도 가동한다. 프레스에이의 차기 프로젝트로 3D 캐주얼 슈팅 장르의 쿠키런 게임 개발에 착수한 것. 그간 쿠키런이 쌓아온 IP 파워와 슈팅 및 전투 디자인에 대한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내년을 책임질 신규 프로젝트 준비에 매진할 방침이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원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59-29 에이스K1타워 712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1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