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카카오게임즈, 3분기 매출 1,505억 '분기 최고 실적''가디언 테일즈 및 글로벌 진출 효과' 3분기 매출 및 영업익 전년 比 각각 54%, 697% 상승
문원빈 기자 | 승인 2020.11.04 09:02

[게임플] 카카오게임즈가 금일(4일) 2020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카카오게임즈는 한국채택국제회계 기준 3분기 매출액은 약 1,505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54%, 전 분기 대비 약 41%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약 21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78%, 전 분기 대비 약 32%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약 697%, 전 분기 대비 약 60% 증가한 약 270억 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게임 부문은 '프린세스 커넥트 Re:Dive', '달빛조각사' 등 기존 주력 게임들이 안정적인 실적을 유지하는 가운데, 신작의 매출이 더해져 전 분기 대비 약 98% 성장한 약 895억 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 7월 국내 및 글로벌에 출시한 '가디언 테일즈'는 3분기부터 신규 매출원으로 안착하면서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가디언 테일즈'는 카카오게임즈가 모바일 글로벌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첫 번째 게임으로 전 세계 230여 개 국가에서 전체 누적 가입자 수 550만 명을 돌파해 모바일 게임의 글로벌 서비스 성공 가능성을 확인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 게임은 국내 및 대만,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유의미한 성과와 반응을 축적해 나가고 있으며, 주 타겟 시장인 북미 게임 시장에서의 보다 큰 성과를 기대하며 준비 중이다.

PC 온라인 게임 부문은 코로나19 영향에도 해외 성과가 유지되며 약 439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아울러, 자회사 카카오 VX와 신사업 매출로 구성된 기타 매출은 골프 수요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약 14%, 전 분기 대비 약 7% 증가한 약 171억 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PC, 모바일에 걸친 막강한 플랫폼과 탄탄한 퍼블리싱 역량을 비롯해 자체 개발력까지 갖추며 게임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 각각의 영역들을 끊임없이 확장해 나가고 있다.

4분기에는 신작 및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카카오게임즈는 국내 최초 이용권 구매 방식을 적용한 PC MMORPG '엘리온' 출시를 앞두고 있다. 

더불어, 2021년에는 기존 타이틀들의 글로벌 확장과 모바일 MMORPG '오딘'을 비롯한 다양한 신작들의 순차적인 출시로 지속 성장을 준비 중이다.

또한, 자회사를 통해 게이미피케이션 기반 새로운 사업 영역과 골프 및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개발 사업 등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면서 탄탄한 사업 역량 구축에도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원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59-29 에이스K1타워 712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1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