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넷마블, 역대 최고 해외 매출 기록 '영업익 전년比 146% 증가'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크로스, 마블 콘테스트 챔피언스 등 주요 게임들의 상승세 유지 힘입어
문원빈 기자 | 승인 2020.08.12 16:20

[게임플] 넷마블이 비대면 경제 확산에 힘입어 2분기 호실적을 올렸다. 주요 게임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면서 지난 1분기 3.8%에 머물렀던 영업 이익률도 11.9%로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

넷마블은 지난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6,857억 원, 영업이익 817억 원, 순이익 852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넷마블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1조 2,186억 원, 영업이익 1,021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21.4%, 52.2%상승한 기록이다.

2분기 매출 전년 동기 대비 30.3%, 전 분기 보다 28.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46.1%, 전 분기 보다 300.5%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4.2%, 전 분기 보다 48.2% 상승했다.

2분기 해외 매출은 5,14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분기 기준 역대 최고치로 전체 매출의 약 75% 비중을 차지했으며, 매 분기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넷마블은 "북미, 일본 등 주요 글로벌 시장에서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크로스',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스', '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쿠키잼' 등이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이 요인이다"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하반기에도 자체 및 인지도 높은 IP 기반의 신작을 앞세워 국내 및 해외 시장 공략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지난 7월 8일 하반기 들어 첫 출시한 자체 IP 활용 모바일 야구게임 '마구마구2020 모바일'과 턴제 MMORPG '스톤에이지 월드'를 필두로 넷마블과 빅히트의 두 번째 협업 작품인 'BTS 유니버스 스토리'의 전세계 동시 출시를 3분기 내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또한, 넷마블 대표 IP 중 하나인 '세븐나이츠'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2', 스위치 버전인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를 비롯해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 등도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지난 3월 국내에 출시해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A3: 스틸얼라이브'도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준비 중이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크로스 글로벌 버전과 'A3: 스틸얼라이브' 등 상반기 출시작들이 견조한 성과를 올렸고 안정적인 서비스에 안착했다"며 "하반기에도 자체 및 글로벌 인기 IP를 앞세운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이 출시를 앞두고 있어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원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0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