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재·기획
라그나로크 오리진 '목표는 모두가 즐기는 MMORPG'그라비티 "여성들도 쉽게 접할 수 있는 MMORPG인 만큼 다양한 팬덤이 형성되길 원한다"
문원빈 기자 | 승인 2020.06.15 11:51

[게임플] 15일, 그라비티가 온라인 미디어 간담회를 통해 올해 신작 중 하나인 '라그나로크 오리진'의 본격적인 계획을 공개됐다.

라그나로크 오리진은 기존 PC 온라인 '라그나로크 온라인'을 모바일에 그대로 재현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전투 시스템과 강화된 캐릭터 모델링 디테일을 더해 새로운 재미까지 첨가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간담회에서 그라비티 정일태 총괄팀장이 라그나로크 오리진 개발에 대한 구체적인 방향성에 대해 소개했다.

먼저 그는 "오리진은 원작을 모바일 디바이스에 이식했던 것에만 집중했던 전작들과 달리, 원작의 정통성을 모바일에 그대로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라그나로크 오리진은 여성 게이머도 쉽게 즐길 수 있는 MMORPG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을 강조했는데, 다양한 게이머들이 즐기는 MMORPG를 만들자는 라그나로크 오리진의 개발 목표가 두드러진 부분이었다.

이동 수단인 탈것도 인상적이었다. 원작에서 볼 수 있는 '페코페코', '포링'과 함께 라그나로크 시리즈 최초로 등장한 2인 탈 것은 함께 즐길 때 재미가 부각되는 MMORPG 장르의 특징을 잘 살려낸 부분이라 할 수 있었다.

스텟, 스킬 구성에선 원작과 최대한 비슷하게 구현한 덕분에 원작을 즐겼던 이용자들은 라그나로크 오리진에 쉽게 적응할 수 있을 거로 보인다.

이때 내부 가이드를 세밀하게 제공하면서 피로도라는 제한 시스템을 도입해 원작 팬들과 신규 이용자들의 격차가 크게 벌어지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인 점도 돋보였다.

한편, 1차 CBT에서도 완성도 높은 모습을 자랑했던 라그나로크 오리진은 2차 CBT를 시작하기 앞서 그간 이용자들에게 접수받은 피드백을 적절하게 반영했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최근 '뮤 아크엔젤'가 모바일 게임시장에서 MMORPG의 전성기를 계속 이어간 만큼 라그나로크 오리진의 행보도 관계자들의 시선이 주목됐는데, 7월 중 출시하는 라그나로크 오리진이 MMORPG의 한 획을 긋는 작품으로 떠오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문원빈 기자  moon@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원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0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