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4:0 압도적인 승리’ 샌프란시스코 쇼크, 2019 오버워치 리그 우승그랜드파이널 MVP에는 최효빈 선수 선정
정진성 기자 | 승인 2019.09.30 15:07

[게임플]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우승의 영광은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차지했다.

30일 새벽 4시(한국 시각),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웰스 파고 센터’에서 개막한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그랜드 파이널에서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밴쿠버 타이탄즈를 세트 스코어 4대 0으로 격파하고 우승상금 110만 달러(약 13억 2천만원)와 오버워치 리그 챔피언십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 그랜드 파이널은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 수상 경력의 유명 프로듀서 겸 DJ 제드(JEDD)가 개막 무대를 수놓았다. 그랜드 파이널은 한국을 포함한 190개 국가에 트위치를 통해 생중계됐으며, 미국 내 ABC 방송 중계 등을 합산, 전 세계 수백만명 이상이 TV 및 온라인 채널 등으로 시청했다.

정규시즌 1위는 물론, 시즌 플레이오프에서도 전승을 기록한 밴쿠버 타이탄즈와 플레이오프 첫 패배 후 치른 전 경기에서 4대 0으로 상대를 압도하며 그랜드 파이널에 오른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결승전에서 맞붙었다.

경기 초반 팽팽한 기싸움이 이어졌지만, 결과는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압도적 승리.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이날 승리로 첫 우승의 영예와 함께 시즌 플레이오프 내내 이어온 ‘4대 0 도장 깨기’에 방점을 찍고, 오버워치 리그 출범 시즌부터 활동한 팀의 자존심도 세웠다.

대회 종료 후 발표한 그랜드 파이널 MVP에는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ChoiHyoBin' 최효빈이 선정됐다. 작년 ‘Profit’ 박준영(런던 스핏파이어) 선수 수상에 이은 2년 연속 한국인 MVP 등극으로 그 의미가 크다.

아쉽게 준우승에 머문 밴쿠버 타이탄즈는 상금 60만 달러(약 7억 2천만원)를 차지했다. 오버워치 컨텐더스 코리아를 제패한 기세를 몰아 전원 한국인 라인업으로 올 시즌 오버워치 리그에 진출한 밴쿠버 타이탄즈는 시즌 내내 막강한 실력을 과시하며 전 세계 오버워치 팬들에게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이로써 지난 2월 개막한 오버워치 리그 2019 시즌은 7개월간의 긴 여정을 마무리했다. 상금 총액은 500만 달러였다.

오버워치 리그 2020 시즌은 ‘홈스탠드(Homestand, 각 팀이 돌아가며 자신의 홈 경기장에서 다른 팀들을 초청해 여러 차례의 경기를 진행)’ 방식의 전격 도입은 물론, 각 지역 팬들의 경기 관람 및 응원에 최적화한 스케줄로 매주 주말 시합을 펼칠 예정이다.

시즌 개막은 2020년 2월 9일, 뉴욕 엑셀시어와 댈러스 퓨얼 각각의 홈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오프시즌이 시작하는 내일(10월 1일)부터는 2020 시즌 팀 로스터 구축을 위한 이적 기간이 열린다.

한편, 오는 10월 9일에는 오버워치 컨텐더스 세계 패권을 놓고 자웅을 겨루는 오버워치 공식 국제 대회인 ‘오버워치 컨텐더스 건틀렛’이 상암동에 위치한 e스타디움 기가 아레나에서 개막한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