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
SKT-MS,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서비스 ‘프로젝트 x클라우드’ 공동사업 추진SK텔레콤의 국내 사업 독점 운영, 오는 10월 시작
차정석 기자 | 승인 2019.09.04 17:09

[게임플] SK텔레콤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한국 내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을 추진한다.

클라우드 게임은 기기에 게임을 내려받거나 설치하지 않아도 인터넷 연결만 되면 언제 어디서든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기술이다. 서버 자체에서 게임이 구동되는 만큼, 저사양 기기에서도 초고속, 초저지연 특성을 지닌 5G 등의 통신망만 있으면 고품질 게임을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은 오늘(4일)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양사의 협력 계획을 공개하고 오는 10월부터 함께 한국에서 시범 서비스에 돌입할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게임 기술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이하 ‘엑스클라우드’)’를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는 마이크로소프트 카림 초우드리(Kareem Choudhry)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CVP)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엑스클라우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콘솔(가정용 게임기) 엑스박스(Xbox)의 고화질, 대용량 게임을 스마트폰에서 다운로드, 설치 없이 즐길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이다. 엑스박스의 게임들은 본래부터 양손에 컨트롤러를 쥐고 조작하도록 개발된 콘솔용이기 때문에, 모바일에 최적화된 플레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6월 세계 최대 게임 박람회 ‘E3 2019’가 열린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오는 10월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이번에 시범 서비스 실시 국가와 이통사 파트너를 처음 공개했다.

SK텔레콤은 이번 협력에 따라 마이크로소프트 ‘엑스클라우드’의 한국 내 독점 사업 운영 파트너로 활동한다.

양사는 오는 10월부터 SK텔레콤의 5G, LTE 고객 체험단에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하고, 향후 대상을 타 이통사 고객에까지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초기엔 무선 컨트롤러에 스마트폰을 연결해 게임을 즐길 수 있을 예정이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엑스클라우드’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 후, 앱 실행 시 나타나는 게임들 가운데 유저가 원하는 게임을 골라 즐기면 된다. 양사는 엑스박스를 통해 출시한 게임 중 모바일로 즐기기 좋은 일부를 먼저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은 “클라우드와 게임 분야의 글로벌 강자인 마이크로소프트와 전 세계 이통사 중 최초로 5G 가입자 100만명을 돌파한 SK텔레콤의 협력은 전에 없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차세대 모바일 게임 경험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필 스펜서 게임 총괄 부사장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추진 중인 게임 스트리밍은 약 40년에 걸친 게임 사업 경험과 애저(Azure),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소, 그 외 마이크로소프트 내 여러 비즈니스 그룹의 투자, 자원을 결합한 것으로, 전 세계 게이머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이라며 “SK텔레콤과의 파트너십은 한국 게이머 및 게임 개발사들과 함께 한국의 게임 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기회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차정석 기자  cjs@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