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재·기획
유니티 코리아, 오픈 하우스 행사 개최… “국내 비 게임 매출 30% 이상“유니티 엔진 최근 성과 및 향후 사업 계획 발표
정진성 기자 | 승인 2019.07.11 12:32
유니티 코리아 김인숙 대표

[게임플] 유니티 코리아는 오늘(11일) 서울 강남구 강남N타워에 위치한 본사에서 ‘오픈 하우스’ 행사를 열고 유니티 엔진의 성과와 향후 사업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행사에는 유니티 코리아 김인숙 대표, 송민석 코어 세일즈 본부장, 김범주 에반젤리즘 본부장, 오지현 에반젤리즘 팀장, 오주용 오토비즈 팀장이 참석했다. 김인숙 대표는 “유니티는 세계적인 리얼타임 3D 개발 플랫폼으로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며,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건축, 자동차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전세계 모바일게임 Top 1000개 중 45% 이상이 유니티를 이용해 제작되고 있다며, 링크드인이 뽑은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직업에 유니티 개발자가 7위로 선정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미국 패스트컴퍼니에서 발표한 ‘2019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업’ 엔터라이즈 부문 1위를 차지하기도 하는 등 세계에서 그 입지를 탄탄히 하고 있다 덧붙였다. 국내에서도 구글 플레이스토어 최고 매출 순위 50개 중 56%, 상위 100개 중 64%가 유니티로 만들어질 정도로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건축 및 인테리어 분야에서도 유니티 엔진은 주목 받고 있다. 에반젤리스트 팀의 아드리아나 라이언은 오늘 행사가 진행된 유니티 코리아의 사옥을 유니티 엔진의 실시간 렌더링 기술을 활용해 제작된 영상으로 선보였으며, 향후 더 다양한 방법으로 관련 산업에 적용될 것이라 밝혔다.

이어 발표자로 나선 에반젤리즘 오지현 팀장은 유니티 2019 버전에 도입될 중요한 내용과 이후 로드맵에 대해 발표했다. 하이엔드 그래픽을 구현 할 수 있는 고해상도 렌더 파이프라인(High-Definition Render Pipeline)부터, 빛의 작용을 시뮬레이션해서 실제와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레이 트레이싱(Ray Tracing), 시각 효과 구현을 돕는 비주얼 이펙트 그래프(Visual Effect Graph) 등 향후 엔진에 도입될 새로운 기능들과 구현 영상을 공개했다.

특히 공개된 기능 중 경량 렌더 파이프라인(Lightweight Render Pipeline)은 모바일이나 AR, VR과 같은 성능에 민감한 기기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3D뿐만 아니라 2D에서도 기능을 지원하며, 대역폭 소모를 줄이면서 높은 성능을 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오지현 에반젤리즘 팀장

오늘 발표에서 핵심으로 지목된 라이브 콘텐츠 시스템(Live Content System)은 게임 운영의 핵심인 정기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를 위한 개발, 구축 및 배포 기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시스템이다. 카탈로그 기능, 리모트 컨픽 서비스 등을 통해 개발자들이 개발 및 구축에 소비하는 시간을 크게 단축 시키고, 클라우드 콘텐츠 딜리버리(Colud Cotent delivery)를 올해 9월 중 제공해 업데이트된 콘텐츠를 안전하게 배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어 게임 외 산업 분야에 적용된 성과에서는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M&E), 자동차 분야가 소개됐다. M&E 분야에서는 실사 애니메이션인 베이맥스, 셔먼, 아담 등을 통해 실제 사례를 공개했다.

자동차 분야에서는 오주용 오토비즈 팀장이 자리에 올라 자동차 디자인부터 자율주행 및 시뮬레이션, 세일즈와 마케팅, 서비스와 직원들의 교육까지 적용된 사례를 소개했고, 폭스바겐, 아우디, BMSW 등 기업 현장에서의 실제 프로젝트도 함께 발표했다.

유니티 엔진의 성과, 사업방향에 대한 발표 이후에는 관련된 질의응답도 진행됐다. 질의응답에서 김 대표는 “국내 비 게임에서의 매출은 이전부터 있었다. 평균적으로는 20%였으나, 지금은 30% 이상으로 확장됐다”라고 말했다.

유니티는 최근 진행된 부천 국제 영화제에도 참석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김범주 본부장은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 쪽으로의 확장을 위해 영화제에 처음 참석했다”며, “여러 영화 분야 전문가들을 만나 영화 제작에 도움을 주고 싶다는 말을 전했다”라고 전했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