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4차산업혁명
유니티 CEO, "VR은 여전히 소비자에게 적합하지 않다"소비자 시장이 아닌 엔터프라이즈 시장 위주로 성장 중인 VR
김한준 기자 | 승인 2018.09.10 11:30
[게임플] 가상현실(Virtual Reality / 이하 VR) 기기가 각종 콘텐츠 시장에 지각변동을 불러올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가득하던 시절이 있었다. 하지만 현실은 이런 전망과 달리 흘러가고 있다. 
 
언제쯤 호사가들이 전망하던 VR 전성기를 맞이할 수 있을까?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지만 확실한 것은 그 시기가 가까운 미래는 아닐 듯 하다는 점이다. 
 
유니티 테크놀로지의 CEO인 존 리치티엘로(John Riccitiello)는 오큘러스 리프트, HTC 바이브 등 대표적인 VR 기기들의 예를 들며 VR 시장이 아직까지 소비자 시장을 창출하기에 충분하지 못 하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9월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테크크런치 디스럽트(TechCrunch Disrput) 현장에서 존 리치티엘로 CEO는 VR 시장의 분위기가 차갑다고 이야기를 전했다. 
 
시장 분위기가 차가운 이유는 명확했다. 가격이 비싸며, 기능이 기대에 미치지 못 하는데다가, 자신의 팔과 다리를 볼 수 없고 1인칭 대화형 방식으로만 사용할 수 있으며, 즐길 수 있는 콘텐츠가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었다. 
 
이는 VR 기기에 대한 비판적인 시선을 보이는 이들이 꾸준히 지적하는 점이지만, VR 개발툴 역할도 하는 유니티 엔진을 개발하는 유니티 테크놀로지의 수장이 한 이야기라는 점에서 의미를 지닌다.
 
존 리치티엘로 CEO는 현재 VR 시장을 소비자 대상 시장이 아닌 엔터프라이즈 시장이라고 규정하고, 여전히 VR 기기가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출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VR 기술이 발전 중이기는 하지만 소비자들이 이를 체감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한준 기자  khj1981@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8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