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
SK텔레콤, 첨단 ICT 기술로 ‘찾아가는 야구장’ 진행어린이 환자 위한 야구관람 체험 기술 제공, 인하대 병원서 첫 선
정진성 기자 | 승인 2018.06.18 16:24

[게임플] SK텔레콤이 첨단 ICT 기기, 미디어 생중계 기술을 통해 병상에 있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프로야구 경기장을 병원으로 옮겨왔다.

SK텔레콤은 지난 16일 인천시 중구에 위치한 인하대병원 로비에 ‘찾아가는 야구장’을 마련하고, 어린이 환자 30여명을 초청해 실감나는 야구 관람 체험을 제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찾아가는 야구장’은 거동이 불편해 야구장에 방문하기 어려운 어린이들을 위해 기획됐다. SK텔레콤은 인천 ‘SK행복드림구장’의 1루 응원석, 포수 뒷편, 외야석에 360도 카메라 총 3대를 설치했다. 카메라가 찍은 영상은 인하대병원에 마련한 대형TV 4대와 가상현실기기(Head Mount Display) 3대를 통해 생중계됐다. 중계에는 SK텔레콤 360도 실시간 생중계 기술이 활용됐다.

어린이들은 경기 생중계 외에 SK감독과 선수단이 전하는 쾌유 메시지, 선수 훈련 모습, 경기장 투어 등 사전에 녹화된 영상을 가상현실기기 5대를 통해 시청했다.

이 외에도 SK텔레콤은 인하대병원에 VR야구 게임을 설치해 무료로 개방하고, 마술, 풍선공연, SK치어리더 초청 응원전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띄웠다. SK와이번스는 경기 중 야구장에 설치된 초대형 스크린을 통해 인하대병원 소아병동을 생중계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찾아가는 야구장’이 5G 등 첨단 ICT를 일상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실사례라고 설명했다. 5G시대에는 공간과 시간을 뛰어넘는 다양한 서비스가 등장할 전망이다. ‘찾아가는 야구장’은 추후 5G및 오감 전달 기술과 연계해 더욱 생생한 야구 현장 분위기를 어린이들에게 전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시즌 ‘찾아가는 야구장’을 2~3회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외출이 어려운 난치병 환자의 집도 방문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찾아가는 야구장’처럼 첨단 ICT를 이용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해 강원소방본부에 재난 현장용 드론·바디캠을 제공했고, 지난 달에는 대구지방경찰청과 수색용 드론, 생중계 시스템 등을 제공키로 협약을 맺기도 했다.

SK텔레콤 김희섭 PR1실장은 “ICT의 산업, 경제적 효과 못지 않게 사회를 따뜻하게 하는 ICT의 역할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찾아가는 야구장’을 통해 꿈과 행복을 키워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진성 기자  js421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동 459-29 에이스K1타워 712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1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