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모바일로 부활하는 C&C 프랜차이즈, 엇갈리는 팬 반응시리즈 정통성을 무색케 하는 게임성에 실망한 팬들
김한준 기자 | 승인 2018.06.11 13:48
[게임플]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되는 게임쇼 E3 개막에 앞서 지난 6월 10일 열린 일렉트로닉 아츠(이하 EA) 컨퍼런스에서 눈길을 끄는 소식이 전해졌다.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이하 RTS) 장르의 부흥을 이끌었던 커맨드앤컨커(이하 C&C) 시리즈의 신작 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NOD와 GDI의 대립이라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웨스트우드가 개발한 C&C 시리즈는 1995년에 첫 번째 작품이 출시된 이후  타이베리안 썬, 레드얼럿, 제너럴 등의 후속작이 연이어 출시되며 RTS 장르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게임이다.
 
이번에 공개된 C&C 라이벌즈는 2010년에 출시된 C&C 타이베리안 트와일라잇 이후 약 8년만에 공개된 C&C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게다가 이번 E3에서 C&C 시리즈의 신작이 공개될 것이라는 예상을 한 이가 없었기에 C&C 라이벌즈의 공개는 더욱 파급력이 크다.
 
하지만 EA가 공개한 C&C 라이벌즈의 트레일러 영상을 본 유저들의 반응은 마냥 호의적이지는 않다. C&C 이름을 쓴 것이 무색할 정도로 공개된 플레이 영상에서 C&C의 느낌이 잘 살아있지 않기 때문이다. 
 
게다가 모바일게임으로 개발됐다는 점에 반발을 표하는 이들도 있다. PC 패키지 게임 골수 팬이 많은 C&C 프랜차이즈의 특성 때문이기도 하지만 모바일 게임으로 개발하기 위해 C&C 특유의 유닛 디자인이 생략됐고 RTS보다는 디펜스 게임에 가까운 형태로 비춰졌기에 반발하는 이들도 많다.
 
C&C 라이벌즈에 대한 이러한 비판은 게임성에 대한 불만도 있지만 EA에 대한 C&C 팬들의 불만도 반영되어 있다. 웨스트우드 인수 이후 C&C 프랜차이즈를 사실상 몰락하게 만든 EA가 다시금 기대에 미치지 못 하는 C&C 신작을 선보였다는 점에 더 크게 반발하고 나서는 것이다. 
 
한편, EA가 유튜브에 공개한 C&C 라이벌즈의 트레일러 영상은 오늘(11일) 기준 '좋아요'(1,300)보다 훨씬 많은 '싫어요'(29,000)을 기록하고 있다. 

김한준 기자  khj1981@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1410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8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