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재·기획
네오위즈, 1분기 매출 469억 달성... 글로벌 시장 노린다퍼블리싱 사업 중심에서 IP 사업 비중 위주로 사업구조 변화
김한준 기자 | 승인 2018.05.14 11:12
[게임플] 네오위즈(대표 문지수)는 오늘(14일) 자사의 2018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에 따른 2018년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에 따른 네오위즈의 1분기 매출은 1분기 매출은 469억원으로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3%, 전 분기 대비 5% 성장한 수치이다. 영업이익은 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24% 상승, 전 분기 대비 17% 하락했고, 순이익은8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 전 분기 대비 2,636% 상승했다.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 전 분기 대비 1% 감소한 275억원을 기록했다. PC온라인 사업 부문의 매출이 소폭 감소하였으나, 보드게임과 '브라운더스트'를 중심으로 모바일 사업부문이 견조한 성과를 보이며 전분기와 유사한 매출을 달성했다. 
 
네오위즈는 올해 '탭소닉 월드 챔피언', '뮤즈메이커', '탭소닉 탑' 등 탭소닉 IP를 활용한 음악게임을 출시하고, 유저들의 반응에 맞춰 업데이트를 진행하는 등 변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포트나이트' 역시 에픽게임즈 코리아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국내 PC방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해외매출은 195억원으로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1%, 전 분기 대비 16% 증가한 수치다. 해외매출에서도 '브라운더스트'의 성과가 눈에 띈다. 일본에 출시된 '브라운더스트'는 한국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콘텐츠와 일본 이용자들을 위한 차별화된 게임성을 선보이며 매출 순위도 중위권에 안착했다. 
 
이 외에도 전세계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온 리듬게임 '디제이맥스 리스펙트'의 북미, 유럽 DLC 판매를 시작하는 등 자체 제작 IP들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노리고 있다고 네오위즈 측은 밝혔다.
 
이번 네오위즈의 실적발표에서 눈길을 끄는 것은 퍼블리싱 사업 위주였던 과거와 달리 IP 매출 중심으로 사업구조가 바뀌었다는 점이다. 네오위즈의 1분기 IP 매출 비중은 전체 매출의 66%에 달한다.
 
네오위즈는 앞으로 보드 게임, '브라운더스트',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블레스', '탭소닉' 등 자체 제작 게임을 활용한 글로벌 성과 창출을 위해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브라운더스트'는 영어권을 중심으로 시장 진출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블레스'는 5월 말 스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며 플랫폼 다변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네오위즈 문지수 대표는 “자사 타이틀의 해외 성과가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네오위즈의 게임들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 인정받는 타이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보다 공격적으로 서비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한준 기자  khj1981@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20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