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취재·기획
'예상 밖 고전' 신기종 출시 후 애타는 한국MS관심 속 Xbox ONE X 프리미엄 기기 출시했으나 판매율 하락
임기영 기자 | 승인 2018.01.19 12:15

작년 11월7일 전 세계 동시 출시된 마이크로소프트의 프리미엄 콘솔 Xbox ONE X는 강력해진 성능과 4K 해상도 지원, 20개의 신작 출시 예정, 해상도 패치 59종 등을 선보이며 단숨에 이목을 사로 잡았다. 출시 행사에 많은 사람이 줄을 서서 기다렸고, 온라인 분량이 매진되기도 했다.

하지만 출시 두 달이 지난 지금 시점은 높은 관심도와는 거리가 멀다. 오히려 ‘배틀 그라운드’라는 든든한 아군에도 불구하고 국내 시장 내 분위기는 암울하다. 물이 들어올 때 노를 넣을 것으로 많은 전문가들은 예상했지만 한국MS는 조용히 연말을 보냈다.

Xbox ONE X <사진 출처 - 공식 홈페이지>

Xbox ONE X는 뛰어난 성능과 하위 호환, 4K 해상도 지원, 높은 GPU와 메모리, 적절한 가격이라는 장점을 가진 프리미엄 콘솔이다. 출시와 함께 프리미엄 콘솔로 불리던 PS4 프로보다 우월한 성능으로 많은 주목을 샀다.

그러나 현재 상황은 매진 사례 정도를 제외하면 별 다른 소식이 없다. 소니와 닌텐도가 공격적으로 1월부터 라인업을 공개하고 다양한 신작 게임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과 비교하고 더욱 암담해진다. 독점 라인업은 현재까지 상반기 예정이 없고, 일부 서드파티 타이틀만 존재한다.

드래곤볼 파이터즈 (PS4, PC, Xbox ONE)

반다이남코엔터테인먼트코리아 측은 곧 출시가 예정된 드래곤볼 파이터즈와 닌텐도 스위치 미니 영상에서 공개된 ‘다크소울: 리마스터’ ‘코드베인’ 정도를 제외하면 별 다른 출시 예정작이 없다. 유비소프트와 인트라게임즈 역시 멀티 플랫폼 출시 작은 1~2개 정도만 물망에 올라왔다.

디지털터치나 에이치투인터렉티브도 마찬가지다. 작년 E3 2017에서 공개된 ‘크랙다운3’는 올해 봄으로 연기됐으며, 북부 캐나다 로키 산맥을 배경으로 한 게임 ‘더 다윈 프로젝트’와 협동 1인칭 슈팅 게임 ‘딥 록 캘락틱’는 출시 일정 조차 미정이다.

스테이트 오브 디케이2

‘씨 오브 시브즈’와 ‘스테이트 오브 디케이2’, 비평가들의 호평을 받은 ‘곤 홈’ 개발사가 만든 ‘타코마’ 등도 올해 출시될 것으로 예정 돼 있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정보나 내용은 나오지 않고 있다. 22종의 다양한 게임들이 Xbox ONE X에 맞춰 나올 것이라는 MS의 말과는 다른 결과다.

이 같은 상황은 몇 년째 고질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문제다. 한국MS의 관계자들은 광고비 프로모션 관련을 예산이 없어 진행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으며, 마인 크래프트 수준 정도의 몇몇 게임을 제외하면 현지화가 되는 상황도 애를 쓸 결과라고 했다.

다크소울: 리마스터

한국 콘솔 시장이 성장하고 커졌지만 여전히 한국MS 입장에선 작기 때문에 다른 시장보다 우선 순위 (CF, 프로모션)에서 밀릴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를 비롯해 다수의 서드 파티들이 한글화 타이틀을 쏟아내며 몇 년째 분위기를 고조 시키는 상황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의지는 충분하지만 본사 측에서 상황을 개선해주지 않으면, 반대로 시장의 상황이 급변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의 영상 광고 장면

오히려 닌텐도 스위치는 출시 상황에서 여러 무성의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판매량과 관심도에서 기대 이상이며, 공중파와 케이블 TV 광고 등을 진행하며 이목 끌기에 성공했다. 연락 사무소가 아니냐는 비아냥 속에서도 기본 이상은 하며 주도권 쟁탈전에 힘을 실었다.

다양한 프로모션과 퍼스트 파티 독점 라인업을 올해 역시 쏟아내는 SIEK 는 두말하면 잔소리일 정도로 잘하고 있다.

최고의 성능과 가성비를 장점으로 내세운 강력한 프리미엄 콘솔 Xbox ONE X는 과연 올해 나아진 환경을 맞이할 수 있을까. 현재까지는 그저 막막해 보일 뿐이다.

임기영 기자  imgi0@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98 롯데IT캐슬 1동 609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성훈  |  Copyright © 2019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