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선2.0] 한국 모바일게임, 글로벌 진격이 필요한 때
게임빌 글로벌마케팅팀 원준환 팀장 | 승인 2017.12.01 11:00
게임빌 글로벌마케팅팀 원준환 팀장

여러 산업이 글로벌화 되고 있다. 게임 업계도 예외가 아니다. 오픈 마켓 탄생 이후 모바일게임 산업 생태계는 자연스럽게 글로벌 경쟁의 장으로 가속하고 있다. 매일 전 세계 시장에 수 많은 신작들이 선택받기 위해 쏟아지고 있는 만큼 치열하고 생생한 라이브의 현장이다.

이런 연유로 국내 시장에서 활약하는 외산 게임들의 수도 상당히 늘고 있다. 특히 막대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을 비롯해 유럽 강호 핀란드 등 두각을 보이고 있는 국가들의 기세가 무섭다.

국내 시장에서 활약 중인 중국산 게임인 ‘소녀전선’을 비롯해 ‘권력’ 등의 강세 등 안방을 공략당하더라도 우리 또한 해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야 하는데 현재 상황은 어떠한가. 다만 소수 게임들이 해외 시장에서 선전하면서 나름 한국 모바일게임의 우수성을 보여주어 위안거리다.

그 예가 ‘서머너즈 워’다. 이 게임은 국내 모바일게임 최초로 해외 매출로만 1조원을 달성한 게임으로 특정 지역을 가리지 않고 세계 전역에서 고른 인기를 얻고 있어 국산 게임들에 귀감이 되는 대표작이다.

최근 들어 국내 시장에서 해외 시장까지 겨냥하는 국내 업체들이 많아지고 있는 것은 다행이지만, 성과를 얻는 기업도 한정적이다. 과거 한국 게임이 PC 온라인 시장을 주도하며 해외 시장에서 높은 기술력으로 인정 받고 해외에서도 많은 팬층을 보유했던 시기가 있었던 만큼 이제는 모바일게임에서도 세계 시장을 대한민국 게임이 주도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인 해외 공략 시도가 필요한 것이다.

게임 강국의 위상을 살려 한국을 포함하여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토종 게임사들이 주도할 수 있는 분위기를 가져가야 한다. 순식간의 시도가 아닌 끊임없는 도전이 필요하다. 대부분 실패의 원인은 한번 시도해 보고 여의치 않으면 ‘이 시장은 어려운 시장인가 보다!’ 하며 바로 퇴각하는 조급증에 있다. 게임빌, 컴투스 등 현재 글로벌 시장에서 선전 중인 게임사들의 공통점은 오랫 동안 끊임없이 투자해 온 마인드다.
 
과거 PC 온라인게임이 그랬듯 한국 게임이 갖고 있는 강점은 고도화된 IT 기술 및 인터넷망을 이용한 ‘멀티 플레이’라 할 수 있다. 전 세계 게이머들이 함께 하는 ‘멀티 플레이’를 앞세워 이름을 날렸던 대한민국 게임의 DNA를 앞세워 모바일게임 시장에서도 세계 시장을 리드할 적기다.

마침 세계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아직 미개척 장르로 대표적인 것이 모바일 MMORPG다. 세계 시장을 무대로 활약 중인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이 많지만 아직 MMORPG만은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에서 최근 들어 주목받기 시작한 상황이며, 세계 전역에서 충분한 여지가 있는 시장으로 대두된다.
 
다행히 ‘로열블러드’, ‘검은사막 모바일’ 등 열기를 해외 시장으로 확산할 수 있는 출중한 기대작들이 많이 준비되고 있는 만큼 세계 전역에서 히트칠 최초의 MMORPG가 한국산이 되길 희망한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르다고들 한다. 한국 게임사들이 시각을 넓혀 글로벌 시장 안에서 한국 모바일게임이 세계 시장을 주도하는 시기가 하루 빨리 오길 기대한다.

게임빌 글로벌마케팅팀 원준환 팀장  gam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천왕로 91, 401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혁  |  Copyright © 2017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