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서머너즈 워’ 길드 점령전, 차원이 다른 전투 재미인기 게임의 또 한 번의 발돋음, 한 차원 달라진 재미로 글로벌 최강자 고수할까
이장혁 기자 | 승인 2017.11.17 10:24

[게임플 이장혁 기자]‘서머너즈 워’가 하반기 최대 전투 콘텐츠인 ‘길드 점령전’을 통해 한 차원 높은 길드 간 전투를 선보일 전망이다.

‘서머너즈 워’는 연초 e스포츠 기반인 실시간 PvP ‘월드 아레나’를 선보인 데 이어, 하반기 최대 전투 콘텐츠로 추가되는 만큼, 이번 길드전 확장에 대한 글로벌 유저들의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길드 점령전’은 총 세 개 길드의 전투가 동시에 벌어지는 단체 PvP 콘텐츠다. 현재 ‘길드전’이 두 개 길드간의 싸움이라면, ‘길드 점령전’의 전투는 한정된 지역 안에 세 개의 길드가 참가하는 난투 형식의 삼파전으로 진행된다. A, B, C 길드가 전투를 시작하고, A의 진지 한 곳을 B, C 두 개 길드가 동시에 공격할 수도 있어 한층 심화된 전투 재미와 긴장감을 즐길 수 있다.

서머너즈 워 길드 점령전 전투 맵 모습

■ ‘1 vs 1 vs 1’, 3개 길드가 동시에 벌이는 더욱 심화된 길드 전투

각 길드에는 본진과 함께, 적의 공격을 막아내고 또 점령해야 할 총 12개의 거점이 주어진다. 각 거점에는 최대 5개의 진지(방어덱)을 설치할 수 있으며, 상대 거점에 설치된 진지를 모두 무너뜨리면 해당 지역을 점령할 수 있다.

서머너즈 워 길드점령전 방어 배치 모습

■ 길드점령전, 핵심은 ‘몬스터’

특히 이번 ‘길드 점령전’에서는 ‘서머너즈 워’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다양한 몬스터들의 전략적 사용이 더욱 중요해졌다. 한 길드전에서 각 개인이 공격에 사용할 수 있는 몬스터는 최대 30마리로 제한되고, 전투에 참여한 모든 몬스터가 재사용 없이 단 한 번의 공격권만을 갖게 돼 여러 수를 내다보는 용병술이 필요하다.

더불어 각 길드의 12개 거점 중 3개는 4성 이하 몬스터만으로 방어 및 공격을 해야 해, 길드 내에 강력한 몬스터들을 다수 갖추면서도, 최대한 다양한 몬스터를 많이 보유해 전력을 쏟는 것도 전투를 승리로 이끄는 포인트다.

서머너즈 워 길드 점령전 전투 모습

■ 길드원 간 협력과 커뮤니티로 최고의 길드를 가린다

점령전에서는 가장 먼저 최고 점령 점수에 도달하는 길드에게 승리가 돌아간다. 상대 진지를 파괴하거나 공격을 방어해 얻는 누적 점수에 따라 최고의 길드를 가려낸다. 이 점수와 등급에 따라 크리스탈, 전설 소환서, 빛어둠 소환서 등 다채로운 보상도 제공돼 플레이의 재미도 배가될 예정이다.

‘길드 점령전’은 한층 심화된 길드 전투를 통해 뜨거워진 길드 간 경쟁과 끈끈한 커뮤니티의 재미도 함께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머너즈 워’는 3년 6개월 넘는 기간 동안 전세계 8,000만 다운로드 이상을 기록해 온 글로벌 모바일 게임으로 지금까지 68개국 애플 앱스토어, 18개국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게임 매출 1위에 오르고, 113개국 애플 앱스토어, 93개국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매출 순위 TOP10에 진입(2017년 11월 기준)하며 전 대륙에서 고루 사랑 받는 세계적 RPG로 자리잡았다.

이장혁 기자  jhle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천왕로 91, 401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혁  |  Copyright © 2017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