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스포츠
'롤드컵' 진출팀 확정···해외 팀들 "한국팀 피해라"
이민철 기자 | 승인 2017.09.11 18:22

[게임플] 9월 23일부터 11월 4일까지 중국에서 열리는 ‘2017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의 각 지역 진출팀이 모두 확정됐다.

올해 롤드컵은 각 스테이지별로 중국 우한, 광저우, 상하이, 베이징 4개 도시를 돌며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2017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서 시행됐던 ‘플레이-인 스테이지’가 적용되면서 다양한 국가의 팀들이 월드 챔피언십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이 특징이다.

국내 리그인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십 코리아(이하 LCK)’는 최정상 지역 리그로 평가받아 ‘롱주 게이밍’, ‘SKT 텔레콤 T1’, ‘삼성 갤럭시’가 롤드컵에 진출하며 3팀 모두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생략하고 그룹 스테이지로 직행한다.

국내 포함 작년 까지 참가했던 5개 지역은 주요 지역으로 분류돼 지역 리그 성적에 따라 그룹 스테이지에 직행하는 팀과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거칠 팀이 정해진다.

이외 주요 지역인 중국, 유럽, 북미, 대만/홍콩/마카오 지역에서는 ‘에드워드 게이밍’, ‘G2 e스포츠’, ‘팀 솔로미드’, ‘플래시 울브즈’ 등 기존 LOL 팬들이 접해왔던 익숙한 팀들이 대부분 월드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LCK와 마찬가지로 해외 리그 역시 기존의 강자들이 그대로 강자의 위치를 유지하고 있는 모습이다.

올해부터 새롭게 월드 챔피언십 진출 시드를 받는 동남아시아, 브라질, 독립 국가 연합, 라틴 아메리카, 터키 등 지역들은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치르게 된다.

전통적으로 e스포츠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왔던 한국팀은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도 건재하다. 한국팀들은 지난 2013년 준우승을 시작으로 14년부터 16년까지 우승컵을 매번 들어올려왔다.

한국팀은 월드 챔피언십에 3팀이 참가한다. 조별 리그는 4개 조로 나뉘는데, 한국팀이 속하지 않는 조는 보통 '축복받은 조'로 불리게 된다. 때문에 해외팀들 입장에서는 조별 리그에서 최대한 한국팀을 피하고 싶어하며, '축복받은 조'에 속하길 원하고 있다.

한편 12일 월드 챔피언십 플레이-인 스테이지와 그룹 스테이지의 조추첨 방송이 진행될 예정이다. 세계 최강 지역과 팀으로 2013년부터 우승을 놓치지 않고 있는 LCK 팀들이 어떤 조로 편성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민철 기자  mclee@gameple.co.kr

<저작권자 © 게임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실시간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천왕로 91, 401호   |  대표전화 : 02)6341-2821  |  이메일 : game@gameple.co.kr
상호 : 게임플(제이에스미디어팀)  |  등록번호 : 서울 아 02276  |  등록일 : 2012.10.02  |  발행인 및 편집인 : 차정석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장혁  |  Copyright © 2017 게임플.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